잔뜩 긴장한 대전 초등학생들을 위해 무릎 꿇은 채 눈높이 맞춰 검사한 의료진들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7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3일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코로나19 교내 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대전시는 동구 천동초등학교 5학년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스1

전국 처음으로 발생한 교내 감염에 방역당국은 비상에 걸렸다.

1일 의료진들은 추가 감염자를 찾기 위해 동구의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뉴스1

검사 대상자 대부분은 당연히 초등학생들이었다.

떨고 있는 아이들을 안심시키기 위해서 였을까.

의료진들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무릎을 꿇은 채로 검사했다.

뉴스1

의료진들 배려 덕분에 아이들은 다소 무서울 수도 있는 검체 채쥐 과정을 씩씩하게 견뎌냈다고 한다.

한편, 2일 대전시는 검사를 한 5학년 학생 109명과 교사 5명을 포함한 122명은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