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에서 신천지 여자친구와 접촉한 특전사 장교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승화
2020년 2월 22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2일

휴가 중 자택에서 신천지 여자친구와 접촉한 특전사 장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1일 충청북도와 증평군 보건소에 따르면, 충북 증평 소재 육군 특수전사령부 예하 부대 장교 A(31·대위) 씨는 전날인 20일 오후 11시 5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0일 오후 1시께부터 37.5도의 발열 증상을 보인 A씨는 곧바로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검사를 받았고, 21일 오전 2시 10분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 조처됐다.

A씨는 앞서 주말인 지난 16일 휴가를 맞아 자신의 승용차를 이용해 대구에 있는 자택에 방문했다.

연합뉴스

A씨는 이후 자택에서 신천지 신도인 여자친구와 접촉했다. 그러다 여자친구가 이달 9일과 16일에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부대로 복귀 후 상부에 대구 방문 사실을 보고했고 지시에 따라 자가 격리를 해왔다.

부대 내 A씨 접촉자는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관을 투입해 접촉자를 확인하는 역학조사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A씨의 현재 상태는 비교적 안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