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순 인간문화재 “션윈은 너무 부럽고 너무 놀랍다”

임영순 인간문화재 “션윈은 너무 부럽고 너무 놀랍다”

임영순 평양검무 인간문화재.(포토그래퍼 김국환)

2019년 3월 22일
임영순 평양검무 인간문화재.(포토그래퍼 김국환)

“한국의 국립무용단도 기량이 만만치 않은데 오늘 공연을 보고 너무 놀랐어요. 가장 놀란 건 ‘연습을 엄청 많이 했구나, 정말 피나는 노력을 했구나’라는 생각을 했어요.”

임영순 평양검무 인간문화재는 한국 전통 춤의 명인이다. 그가 21일 저녁 수원에 있는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2019 션윈 월드투어 한국 공연을 관람한 후 감탄하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저는 전통 춤을 전승하고 있는 사람인데요. 션윈 공연은 정말 여러 가지로 갖춰진 게 많아 너무 부러웠고, 음악, 배경, 영상을 조화롭게 잘 갖춘 게 굉장히 부러웠습니다.”

임 인간문화재는 우리나라 전통 춤도 경제적으로나 여러 면으로 많은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부러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요소는 무엇인지 묻자 "무대와 영상과의 조합"이라며 “무용수들이 물에 풍덩 빠지면 물보라가 치면서 끌려들어 가는 부분이…우리나라에서는 보지 못한 조합이었던 것 같아요. 우리나라도 (이러한) 융복합으로 공연을 하려고 노력하는데 아직은 그런 공연을 시도해본 적은 없는 것 같아요”라며 감탄했다.

임 인간문화재는 한국 전통무용 전문가답게 공연을 보면서 영상과 접목해 공연을 기획해보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션윈 공연을 보며 벤치마킹을 생각했을 정도였다고 솔직히 말하기도 했다.

“공연 구성이 전통 역사를 아주 잘 표현하고 또 관객들이 알기 쉽게 작품마다 해설을 해주니까 이해하기 쉬웠고 관람하기도 쉬웠어요.”

임 인간문화재는 작품 하나하나마다 설명을 곁들이는 션윈 공연의 친절함에 만족감을 보이며 중국의 역사를 춤을 통해 한 번에 다 알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보람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관객들이 가장 재미있어 하는 ‘유쾌한 음식점’을 어떻게 봤는지 묻자 “음식과의 복합적인 구성이 인상 깊었다”며 “전통 춤과 전통음식의 복합적인 공연을 본인도 기획해 보고 싶었다”는 말로 재차 부러움을 표시했다.

션윈 공연에 대한 놀라움과 부러움, 그리고 공연이 전해준 높은 예술성을 통해 한국 전통무용을 발전시키고 싶다는 열망을 나타낸 임영순 인간문화재는 전문가의 눈으로 일반 관람객들이 보지 못한 션윈의 예술성을 인터뷰 내내 전해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