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카데미에서 당당히 ‘최우수 여우주연상’ 받은 한국 배우

김연진
2020년 3월 7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7일

배우 심은경이 일본 아카데미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이 상을 받은 건 일본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이다.

지난 6일 심은경은 제43회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신문기자’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Twitter ‘japanacademy’

최우수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영화 ‘날아라 사이타마’의 니카이도 후미 등 일본 배우 4명이 함께 올랐다. 모두 쟁쟁한 후보였다.

심은경은 일본 배우들을 제치고 당당히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거머쥐는 쾌거를 이뤘다.

앞서 지난 2010년 배우 배두나가 영화 ‘공기인형’으로 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은 것이 한국 배우로서는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한 심은경은 최우수 여우주연상에 자신의 이름이 불리자 깜짝 놀란 표정을 지으며 무대 위로 올라갔다.

이어 “수상을 전혀 예상하지 못해 준비를 못 했다. 죄송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한편 심은경은 이 영화에 출연하기 위해 약 1년간 일본어를 공부한 뒤, 직접 일본어로 연기하며 세밀한 감정을 표현해 극찬을 받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