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심해에서 속 훤히 들여다보이는 ‘투명 새우’가 잡혔다

윤승화
2020년 6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5일

새우 한 마리가 누리꾼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일본 심해에서 잡아 올린 투명 새우”라는 설명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공유됐다.

설명에 따르면 얼마 전 일본의 한 누리꾼이 바다에서 낚아 올린 생물이라면서 해당 사진을 게재했다.

새우의 몸길이는 17cm로 꽤 크고 통통했다. 문제는 잡힌 새우가 속이 환히 들여다보이는 투명 새우였다는 것. 몸속 붉은색 내장까지 선명하게 보일 정도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사람 손바닥 위에 올려진 새우는 투명한 다리들을 버둥거리며 발버둥 쳤다.

전문가들의 확인 결과, 투명 새우는 갑각류의 일종인 시스티소마(Cystisoma)였다. 전 세계 해양에 고루 분포해 서식하는 해당 생물은 주로 심해에서 발견된다.

투명한 몸은 물속에 있으면 거의 보이지 않아서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도록 하는 수단이라고 알려졌다.

한편 투명 새우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구우면 어떻게 될까”, “무슨 맛일까”라며 궁금증을 나타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