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노이주 지방검찰, 선거 부정 혐의로 5명 기소

하석원
2021년 3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3월 12일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작년 11월 대선과 관련해 5명이 각종 선거 부정 혐의로 기소됐다.

주 검찰청은 10일(현지시각) 듀페이지 카운티(한국의 군에 해당하는 지방 단위)에서 총 32건의 선거 부정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됐으며, 대부분 기소 없이 사건이 종결됐지만 일부 사건으로 5명이 기소됐다고 밝혔다.

기소된 이들은 콜린 키르 초프(60), 토마스 워저호스키(73) 등으로 대리 투표했거나 선거 규정과 관련해 위증을 한 혐의가 적용됐다.

이번 사건은 카운티 사무국에서 혐의 사실을 포착하고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드러났으나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카운티 연방 검사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우리 나라는 공정하고 자유로운 선거에 토대를 두고 있다. 선거는 신성한 의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기소된 피고인 5명이 연루된 선거 부정은 2020년 선거 당시 카운티 총투표 49만 1067표 가운데 극히 적은 비율이기는 하나, 선거 과정에 어떻게든 개입하려 한 혐의가 있는 사람에 대해 적절한 조사와 기소는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지방법원 판사는 용의자 5명에 대한 체포영장에 서명했으며 보석금은 1인당 1천 달러로 결정됐다.

이번 사건은 부정 행위 규모 자체는 크지 않지만, 민주주의 체제의 핵심인 선거에서 부정행위를 차단하고 사후에라도 바로잡기 위한 지방 당국의 노력이라는 점에서 미국 유권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는 주 정부와는 별개로 더 작은 단위의 지방 차원에서 부정선거 대응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노던 캘리포니아 크레센트시티 시장급 인사는 선거 부정 혐의를 시인하고 사퇴했다. 시 사무국에서 관련 조사가 이뤄지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1일 미시시피주 애버딘에서는 2020년 6월 시의원 결선투표에서 우편투표 78%가 무효표임이 드러나 선거 공증인이 체포됐고, 법원이 재선거 실시를 명령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