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바다에 버려보고…” 도쿄전력이 공개한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안 2가지

김연진
2019년 9월 28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28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처리 방안을 두고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일본.

그런데 앞으로는 총 6가지 방법 중에서 해양 방류와 수증기 방출, 이렇게 2가지 방법만 검토하겠다고 도쿄전력은 발표했다.

즉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거나, 대기 중에 버리겠다는 뜻이다.

지난 27일 MBC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열린 정부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에서 도쿄전력 측은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법으로 해양 방출과 수증기 방출을 검토하겠다고 보고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 연합뉴스

방출 방법도 함께 공개했다.

해양 방출의 경우, 오염수에서 2차 정화를 실시하고 핵종이 기준치 이하로 낮아지면 바닷물과 섞어 바다에 버리겠다는 것이다.

또한 대기 배출의 경우, 2차 정화를 거친 뒤 보일러로 오염수를 끓여 수증기 형태로 대기에 날려 보낸다는 것이다.

그중에서 소위원회 위원장은 시간, 비용 등 투입 자원을 고려할 때 ‘해양 방출’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를 지켜본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2차 정화 처리를 거친다고 해도 방출은 안 된다”고 지적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한 아베 총리 / 연합뉴스

하지만 도쿄 전력 측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오히려 “일단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고, 문제가 생기면 그때 방류를 중지한다”는 뜻의 내용을 전했다.

또한 방사능 오염수로 인한 소문 피해가 발생하면 미디어와 SNS를 동원해야 한다고 보고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