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언주 의원 “홍콩시위 장기화…중국 내부 양심 세력 지지 관건”

Anna Jo
2019년 11월 6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7일

자유 잃어가는 ‘공포’ 느꼈을 홍콩 시민들 심정 이해해
홍콩 사태 해결엔 중국 내부 양심 세력 지지 중요할 것
중국의 전체주의 경향에 맞설 자유 민주 진영 연대 필요

홍콩이 심상치 않다. 목숨 건 시위도 5개월째 접어들었다. 시위 과정에서 일부는 심각하게 상처를 입었고, 일부는 의문의 시신으로 발견됐다. 하지만 중국공산당의 홍콩에 대한 통제 강화 원칙은 바뀌지 않았고, 중국 관영매체는 강경 진압에 앞장선 경찰을 영웅으로 치켜세웠다. ‘복면금지법’에 맞선 핼러윈 가면 시위가 열렸던 지난달 31일, 이언주(47) 무소속 의원을 만났다. 이 의원은 지난 6월 홍콩 시위를 지지했던 극소수의 한국 정치인 중 한 명이다.

“(홍콩 시위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데, 우려했던 것이 현실화하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미 홍콩(시위) 이전에 중국 내에서 석연치 않은 사건들이 너무 많았거든요. 실상은 루머로 듣는 것보다 훨씬 심각할 거로 생각합니다.”

이 의원은 홍콩 시위대에 대한 경찰의 강경 진압과 격화된 상황에 대해 “우려했던 부분”이라고 말했다. 장기화하고 있는 홍콩 시위가 어떻게 진행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는 “금방 해결될 문제가 아니고, (홍콩 시민과 중국 정부가) 정체 상태로 대립하지만, 완전히 진압하지 않은 상태로 오랫동안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완전하게 진압되기 어려운 이유에 대해 이 의원은 “홍콩의 문화를 향수하는 많은 세계인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홍콩 민주화 시위) 문제는 홍콩 중국 본토와 홍콩의 구도라는 데 있다”면서, 홍콩의 문제를 해결하려면 ‘중국 본토의 변화’가 수반되어야 한다고, 중국 내부의 양심적인 세력들의 지지가 굉장히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독립까지는 아니더라도 홍콩의 자유를 보장하면서 중국 본토도 자유가 확대되는 쪽으로 흐름을 확대해 가야죠. 경제가 발전할수록 국가가 국민의 자유를 제압하고 통제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중국의 경제성장도 정체될 수밖에 없고 세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언제까지 자유에 대한 열망을 누를 수 있겠습니까.”

 

동아시아 전체주의화 경향 심각…자유에 대한 경각심 가지고 힘 합쳐야

이언주 의원이 홍콩 민주화 시위에 지지를 선언했던 6월, 이 의원이 공동대표로 있는 ‘행동하는 자유 시민’에서 성명서도 발표했다. 그녀는 지지를 선언한 이유가 “중국식 전체주의적 체제에 귀속될 수밖에 없는 홍콩의 현실, 자유를 잃어가는 상황 속에서 ‘공포’를 느꼈을 홍콩 시민들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과의 외교 관계를 이유로 지지 선언을 하는 정치인은 극히 적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것은 외교 관계 이전에 인권의 문제”라고 못 박았다. “홍콩의 인권탄압이나 자유의 문제에 대해 연대해주지 않는다면 과연 자유 민주 진영의 일원이라 얘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세계 여러 나라 젊은이들이 한국전쟁에서 ‘자유’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버렸습니다. 당장 경제적 이익을 보는 데 손해볼 지 모른다는 얕은 생각으로 홍콩 문제를 남의 일이라 생각하고 무시한다는 것은 배은망덕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의원은 “옳은 얘기는 당당하게 하고 여론화시키는 게 좋다”면서, “눈치 볼수록 중국은 더 강압적으로 한국에 불이익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중국과의 외교 문제를 경제로만 생각한다면, 동아시아의 전체주의화 경향은 더 심화하고, 결국 우리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전체주의 영향에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는 이 의원은 “전 세계가 갈수록 자유의 침해에 대한 위기상황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90년대 전후로 공산 진영이 다 몰락하면서 자유 민주 진영이 승리한 거로 생각하고 해이해졌습니다. 그러나 2010년 이후 벌어지는 상황을 보면, (자유의) 가치에 대한 신념은 전혀 확대되지 않았습니다. 결국 자유 민주 진영이 자유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상황 극복을 위해 힘을 합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홍콩 사태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나라 두 체제)다. 하나의 나라 안에서 두 가지 체제를 유지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공산당은 대만, 홍콩에 대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집해왔다. 홍콩 반환 시점인 1997년부터 지금까지 홍콩은 ‘일국 일제’가 되어가는 위험에 노출돼왔다. 중국 중앙 정부의 반인권적 정치 탄압이 이어져왔고, 홍콩 시민들의 반감과 의심은 결국 시위로 번진 것이다.

이언주 의원은 “홍콩 사태는 일국양제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면서 홍콩의 사례가 북한이 주장하는 ‘연방제 통일안’ 역시 한계에 직면한다는 시사점을 준다고 했다. 이 의원은 “민족주의적인 관점으로 한 국가로 귀속되고 서로 다른 체제를 유지하는 ‘일국양제’로 인해 한쪽의 자유가 박탈되거나 더 못한 삶을 살게 된다면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