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화물연대 집결지에서 대못 700개…경찰 수사나서

정향선 인턴기자
2022년 11월 30일 오후 10:22 업데이트: 2022년 12월 1일 오후 1:20

민주노총 화물연대 인천 조합원의 ‘총파업(집단운송거부)’ 집결지인 인천신항 주변 도로에서 길이 9cm짜리 못 700여 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날 정부와 화물연대 간의 협상은 결렬됐다.

경찰, 인천신항 인근 도로서 못 700여 개 발견

30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9분께 인천신항 주변 도로에 못이 놓여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인천 신항에서 남동공단 방향 편도 2차로 도로 약 2km 구간에서 길이 9cm짜리 못 700여 개를 찾아낸 뒤 차량 통행을 차단하고 못을 모두 수거했다. 이 못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전 10시 50분에는 윤희근 경찰청장이 선광터미널을 방문할 예정이었다. 선광터미널로 가기 위해서는 못이 뿌려진 도로를 지나야만 한다.

화물연대 “우리와 무관…해코지 의도 없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화물연대 운송 방해 행위와 연관성이 있는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는 “우리와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불법 행위의 여지를 남기지 않기 위해 내부 지침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물연대는 정부와 투쟁하고 있는 것이지 누군가를 해코지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주장했다. 

윤희근 경찰청장, 전날 화물연대 집중수사팀 구성…배후도 수사 

앞서 29일, 정부는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응해 시멘트 운수 종사자 2천 500여 명을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경찰도 이날 운송 업무 복귀 거부자를 수사하기 위해 시·도경찰청 집중수사팀과 경찰서 전담수사팀을 구성하고 업무개시명령 시행을 지원하고 나섰다. 

윤희근 청장은 “업무 복귀 거부자는 물론 배후 세력까지 철저히 수사해 업무개시명령의 실효성을 확보하라”며 경찰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원활히 집행되도록 특단의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화물연대 2차 협상…40분 만에 결렬

한편 30일 오후 2시, 정부는 화물연대 측과 2차 면담을 진행했으나 협상은 40분 만에 결렬됐다. 

정부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반면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영구화하고 품목을 확대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국토교통부 산하 안전운임제위원회에서 화물차주·운수사·화주(물건 운송을 위탁하는 사람)·전문가가 함께 인건비·차량 유지비·유류비 등을 종합적으로 산정해 화주와 운수사가 적정 운임을 지급하도록 보장하는 제도이다. 2020년부터 시행, 3년 후 폐지하는 ‘일몰제’로 시작됐다. 법이 개정되지 않으면 올해 말에 종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