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전국 최초로 혼자 사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 돌봐준다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24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4일

반려견을 키우는 1인 가구원이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되면 반려견은 어떻게 되는걸까?

이웃집에 기약 없이 맡길 수도 없고, 애견호텔은 비용이 너무나도 많이 든다.

게티이미지뱅크

인천시가 전국 최초로 이 난감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21일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치료를 위해 격리 입원할 경우 환자의 반려견을 맡길 수 있는 임시보호소 10개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확진자가 반려견의 보호소 입소를 신청하면 관할 군·구의 동물보호 담당부서가 반려견을 인수해 보호소로 이송하는 방식이다.

보호소에 입소한 반려견은 보호자가 격리 해제될 때까지 임시보호된다.

보호비용은 하루 3만5천원으로, 입소기간 중 질병이 발생해 치료할 경우 가산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대상은 개로 한정되며 고양이, 뱀, 햄스터 등은 해당되지 않는다.

임시보호소는 인천시수의사회가 마련했다.

회원 동물병원 9개소와 인천시수의사회가 운영하는 유기동물보호소가 유사시 임시보호소로 활용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