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같지도 않은 XX” 이국종 교수가 폭언 듣는 원본 파일이 최초공개됐다 (영상)

윤승화
2020년 1월 14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14일

‘진짜 의사’ 이국종 교수가 병원 내에서 상사의 언어폭력에 시달리는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MBC ‘뉴스데스크’는 아주대병원 소속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의료원장에게 언어폭력을 당한 녹취록을 입수,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녹취록에서는 다음과 같은 말이 들렸다.

MBC ‘뉴스데스크’

“뭔가 오해가 있으신 것 같아요. 제가 죄송합니다…”

“오해 없어! 난 너를 인간 취급 안 할 거야 이제 앞으로. 나가라고. 나가! 나랑 한 판 붙을래 너?”

“아닙니다. 그런 거…”

“뭐 이따위 XX가 다 있어? 네가 나가든지 내가 나가든지 하자. 때려쳐,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당장 꺼져!”

“제가 죄송합니다.. 알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의료원장님”

MBC ‘뉴스데스크’

욕설이 섞인 폭언을 하는 이는 유희석 아주대의료원 원장.

일방적으로 욕설을 듣고 체념한 듯 힘없는 목소리로 아니라고 답하는 사람은 바로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었다.

이같은 녹취록을 입수한 취재진은 직접 아주대병원을 찾아 이국종 교수를 가까스로 만났다.

이국종 교수는 “이번에 우리 스태프들과도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그냥 제가 깨진 것 같다. 깨진 것 같다. 정말 깨진 것 같다”고 어렵게 털어놓았다.

MBC ‘뉴스데스크’

이같은 갈등은 지난해 10월 이국종 교수가 국정감사에 출석해 “아주대병원 측이 국가가 외상센터에 지원한 예산 22억원을 외상센터에 제대로 쓰고 있지 않다”고 호소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이국종 교수는 환자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두고 인력 및 지원 부족 등 문제를 끊임없이 지적해왔다. 유희석 원장은 이런 이국종 교수의 행보에 불만을 가졌으리라는 추측이다.

이국종 교수는 “국정감사에까지 보고를 하고 이렇게 했는데도 아무런 반응이 없다”며 국정감사 이후에도 사정이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MBC ‘뉴스데스크’

닥터 헬기도 또 다른 문제인데, 닥터 헬기를 탐탁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이국종 교수는 전했다.

이국종 교수는 “계속 못 들여오게 했다. 제가 새 헬기 사달라고 한 적도 없는데, 아무거나 날아만 다니면 되는데, 그냥 이렇게 쓰고 있는데 너무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외상센터를 운영하는 가장 기본적인 일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다. 병상이 배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국종 교수는 “한 달을 가동을 못 했다”며 “병실이 없어서가 아니라, 병실은 줄줄이 있는데 안 줘서”라고 토로했다.

MBC ‘뉴스데스크’

이런 처지에 이국종 교수는 최근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는 일까지 고민했다.

“병원에서 그러니까 저만 가만히 있으면 조용하다고… 제가 틀렸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한국은 원래 그렇게 하는 나라가 아닌데…”

이국종 교수는 현재 병원을 떠나 태평양에서 진행되는 두 달짜리 해군 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해군 훈련 참가가 목적이었다기보다는 병원을 떠나는 것 자체가 목적이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