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마스크 산 분들은 꼭 확인하세요” KF94라더니 감쪽같이 속았다

이현주
2020년 10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30일

무허가 가짜 마스크를 포장지만 진짜로 바꿔서 판매한 업체가 적발이 됐다.

이미 1,000만 장이 만들어져서 400만 장 넘게 판매가 됐다고 한다.

연합뉴스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A업체 대표 B씨를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관련자 4명은 불구속 상태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월 26일부터 10월 16일까지 약 4개월간 보건용 마스크 1,002만 장을 제조했다.

시가 40억 원에 달하는 양이다.

연합뉴스

이 가운데 402만 장은 이미 유통·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식약처는 남은 600만 장의 유통경로를 추적 조사하고 있다.

A업체는 무허가 공장에서 마스크를 대량으로 생산한 후 허가받은 3개 업체로부터 마스크 포장지를 공급받았다.

이후 마치 진짜 제품인 것처럼 포장해 납품하는 방식으로 KF94 보건용 마스크를 팔았다.

A업체가 사용한 포장지/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포장지만 봐서는 내용물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알 수 없다.

그러나 ‘내가 산 마스크가 가짜인 것 같다’는 한 소비자의 신고를 받고 식약처가 수사에 착수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식약처는 정식 의약외품 KF94 마스크 포장지에 담겨있더라도 안심할 수 없게 된 만큼 무허가 마스크 판별법을 공개했다.

무허가 마스크는 앞면의 엠보가 쬬족하거나 두줄인 정품과 달리 원형으로, 귀끈 부위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져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또 뒷면 코 편이 평평하게 일(-)자 형태다.

의약외품 보건용 마스크는 입자 차단 성능을 갖춰 입자성 유해물질과 감염원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는 마스크를 가리킨다.

식약처장이 약사법 등에 따라 안전성·유효성을 심사한 뒤 허가를 내준다.

허가된 마스크 품목 현황은 ‘의약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