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의회, 중국의 신장·종교단체 탄압 비판 결의안 통과

2021년 6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6월 1일

이탈리아 의회가 중국의 소수민족과 종교단체 인권탄압을 비난했다.

하원 외교위원회는 지난달 26일 중국의 인권탄압을 규탄하고 유엔(UN) 인권 고등판무관이 중국 신장에 가서 조사하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중국 정부에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탈리아는 유럽 국가 중 처음으로 중국의 영향력 확대 프로젝트인 일대일로에 가입한 국가다. 이번 결의안 채택은 이탈리아의 친중 노선이 흔들리고 있는 표시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전했다.

하원 외교위는 결의안에서 이탈리아 정부와 유럽연합(EU) 회원국에 중국의 신장 인권 침해 행위에 있어 확고한 입장을 취하고 적극적으로 신장의 인권과 기본권을 수호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UN 인권 고등판무관이 신장 재교육 캠프에 들어가 중국 정부의 개입 없이 독립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취임한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는 EU가 중국에 강경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미국의 대중 포위망에 합류 의사를 밝혔다.

드라기 총리는 또한 외국인 투자 심사와 제한을 강화하는 ‘골든 파워’를 동원해 중국 자본 반도체 산업 등 이탈리아 기업 인수를 막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탈리아 하원 외교위는 결의안에서 집단학살(genocide)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는 않았다.

NGO 인권단체인 세이프가드디펜더의 로라 하스 이사는 “의회는 좌파 정당의 반대로 인해 집단 학살을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것은 여전히 큰 승리였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하스 이사는 “그동안 의회는 중국의 인권탄압에 대한 의사표현을 꺼렸으며, 언론 매체도 논평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결의안 통과에 대해 “중국에서 기원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의원들의 태도가 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강우찬 기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