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주한중국대사에 “韓 젊은세대, 홍콩 문제 평화적 해결 기대”

2021년 7월 12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12일

이준석 “한중 이웃 국가로서 같이 헤쳐나갈 문제 많다”
싱하이밍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행사 축하 메시지 보내 감사”

12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주한 중국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이 앞으로 다른 국가로부터 존경받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접견은 이 대표가 “밀레니얼 세대는 홍콩에서 벌어진 중국의 ‘잔혹함(cruelty)’에 맞설 것”이라고 블룸버그에 전한 내용이 11일(현지시간) 실린 직후 마련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번 접견은 당 지도부 선출 이후 외교 관례상 가지는 자리였다”고 기자와 12일 통화에서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싱하이밍 중국 대사를 만나 “국가의 부강함, 높은 문화 수준에 맞춰 사회제도가 발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중은 주요 교역국이자 이웃 국가로서 앞으로 같이 헤쳐나갈 문제들이 많다”며 “지역 내 경제 문제, 안보 문제, 대북 문제 등 여러 관점에서 협력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 대표의 취임을 축하하며 “이준석 대표는 대표가 되기 전 대사관에 와서 여러 가지 축하를 해서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공산당 창당 행사와 관련해서 “국민의힘 당수와 더불어민주당 당수들이 중공 창당 100주년 행사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줬다”며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행사가 끝난 이후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질문과 답변을 이어갔다.

비공개로 전환된 대화에서 홍콩 민주화운동을 언급했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 대표는 “한국의 젊은 세대는 홍콩 등 문제에 평화적인 해결을 기대한다는 취지로 말했다”며 “중국 대사도 그런 정도 표현에는 공감하는 것 같았다”고 답했다. 

이어 중국의 ‘잔혹함’이라는 표현이 제1야당 대표로서 외교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은 아니었냐는 질문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1980년대 5월 광주를 목격한 사람은 ‘잔혹함’ 표현을 사용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홍콩 현장에서 목도한 것은 홍콩 경찰의 굉장히 강경한 진압이었다”며 “그런 직접적인 표현을 쓰는 것이 위기에 있는 홍콩 시민들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준석 대표는 9일 블룸버그 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가 중국에 기울고 있다고 분명히 말할 수 있다”며 “한국 대중들은 이를 달가워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