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참수 테러’ 사건 이후 프랑스 근황

윤승화
2020년 11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11월 2일

“프랑스는 분할될 수 없고, 종교에 의해 통치되지 않는다”

프랑스 헌법 1조다.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이른바 ‘참수 테러’가 발생한 프랑스가 이슬람을 향해 강경 조치를 내놓고 있다.

최근 프랑스 정부는 이슬람 극단주의를 설파하던 이슬람 사원(모스크)을 폐쇄하는 강경 조치를 시행했다.

이어 극단주의자로 판단되는 무슬림 수백명에 대해서는 국외 추방 조치도 내렸다.

이와 함께 이슬람 관련 단체들을 급습하고 해산을 추진하는 등 강공책을 폈다.

연합뉴스

또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슬림들을 겨냥해 “자신들의 종교가 프랑스의 법보다 우위에 있다고 주장하는 사상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슬람의 개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뿐만 아니라 프랑스 내무장관은 슈퍼마켓에서 이슬람 음식 코너가 따로 있는 점까지 지적하고 나섰다.

프랑스인들도 참수 테러를 당한 교사 사뮈엘 파티를 대대적으로 추모하고 있다.

지난달 파리를 비롯해 프랑스 전역 주요 도시에서 수만명이 참석한 추모 집회가 열렸다. 프랑스 시민들은 “내가 교사다”라는 팻말을 들었다.

사뮈엘 파티에게는 최고 훈장이 수여됐다. 장례는 국장으로 치러졌다. 프랑스 교육계는 사뮈엘 파티가 근무하던 중학교의 이름을 ‘사뮈엘 파티 중학교’로 개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연합뉴스

현 유럽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가 프랑스다.

특히 무슬림들이 단순 이주에서 그치지 않고, 가정을 꾸려 일반 프랑스인들보다 자녀를 더 많이 낳기 때문에 갈수록 세력이 커지고 있다.

기존 프랑스 사회와 무슬림 사회의 갈등은 당연히 커지는 추세다.

표현의 자유를 최우선 가치로 두는 프랑스의 문화가 무슬림과 충돌을 부르고 있는 것.

이와 관련,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의 가치를 지키겠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연합뉴스

유럽 다른 국가들도 프랑스와 연대해 참수 테러를 비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슬람권 국가들이 집단으로 프랑스가 신성모독을 하고 있다고 반발하면서, 현재는 국제 갈등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터키를 비롯한 중동 국가들은 프랑스산 제품 불매운동을 전개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정신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비난했다.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의 사진을 불태우는 대규모 규탄 시위가 열렸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