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의사 “입원환자 90%, 중증환자 95% 백신 완전 접종자”

이미령
2021년 8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8일

예방효과 90%에서 델타 변이 등장 후 40%로 반토막
돌파감염, 예상보다 속도 빨라…문제는 더 강한 변종

코로나 백신 접종 ‘선도국’인 이스라엘의 한 병원에 입원한 중증환자 10명 중 9명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로 알려졌다.

예루살렘 헤르조그(Herzog) 병원 코비 하비브 박사(Kobi Haviv)는 최근 방송에 나와 “우리 병원 입원환자 85~90%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이라며 “중증환자 95%도 백신 완전 접종자”라고 밝혔다.

고령자 간호 전문인 이 병원의 의료 책임자인 하비브 박사는 현지 방송 채널13과의 온라인 인터뷰에서 백신 접종률이 크게 높아졌는데도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늘어나는 것은 “백신의 효과가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헤르조그’ 병원 의료 책임자 코비 하비브(Kobi Haviv) 박사 | 채널13 화면 캡처

이스라엘 보건부는 지난 7월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전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가 40%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이전 예방효과(90%)의 절반 이하다. 다만 입원 예방, 중증 예방효과는 각각 88%, 91%로 여전히 높다고 전했다.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인 화이자 백신은 2020년 12월 이스라엘에서 유일하게 사용이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이었다. 하지만, 이스라엘 정부는 8월부터 모더나 백신을 제공하고, 화이자 백신은 18세 미만 접종을 위해 남겨두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이스라엘 보건부에 따르면 전체 인구 930만명 중 62%가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했고 56%는 2회 접종을 마쳤다. 지난 6일 기준 일주일 평균 하루 신규 확진자 3100여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중 중증은 260여명이다.

이스라엘의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추이 | 구글 화면 캡처

작년 12월 세계 최초로 집단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은 3개월만에 인구 절반 이상이 mRNA 백신 접종을 완료하며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의 선두주자가 됐다. 백신 접종 완료는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나 항체 형성이 충분해진 상태를 가리킨다.

그러나 델타 변이 확산 이후 지난 6주간, 이스라엘에서는 신규 확진자와 입원 사례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인도발 변이로도 불리는 델타 변이는 단 2~3주만에 이스라엘 전제 신규 확진자의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급속히 확산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공 바이러스 변종을 10가지로 지목하고 있다. 이중 알파(α·영국 변이), 베타(β·남아공 변이), 감마(γ·브라질 변이), 델타(δ·인도 변이) 등 4가지가 우려되는 변이다.

여러 나라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이 델타 변이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하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델타 변이가 더욱 강력한 변종으로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vial-of-pfizer-vaccine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 Amir Cohen/Reuters/연합

이스라엘 국가 전문가팀의 책임자인 랜 발리서(Ran Balicer) 벤구리온대학교 감염병학 교수는 “델타 변이의 돌파감염이 예상을 상회한다”고 지적했다.

발리서 교수는 “이는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뿐만 아니라,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 사이에서 점점 감염이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다만, 중공 바이러스 확산 초기에 비하면 감염숫자, 사망률은 낮아진 상태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한때 허물어졌던 사회적 거리 두기와 봉쇄의 담장은 다시 세워졌다.

이스라엘 정부는 최근 정부 공무원 일부를 재택근무로 돌리기로 했다. 감염됐다가 회복됐거나 코로나 검사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만 모임에 참석할 수 있도록 하는 ‘그린패스’도 다시 시행됐다.

이스라엘은 지난 6월 초까지만 해도 백신 접종자만 식당, 경기장, 전시장에 출입할 수 있도록 한 그린패스를 운영하다가 신규 확진율이 떨어지면서 이를 폐지했다. 그러나 지난 4일 이를 부활시켰다.

또한 100명 이상의 야외 행사 참석 시, 실내 공공장소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포옹과 키스 금지 캠페인도 벌이기로 했다.

/이미령 기자

*에포크타임스는 세계적 재난을 일으킨 코로나19의 병원체를 중공 바이러스로 부르고 있습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