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올림픽 최고의 해설”이라 극찬받은 해설, 그리고 “최고의 선수”라 평가받은 선수

2021년 8월 11일
업데이트: 2021년 8월 11일

“똑같은 파도는 절대 오지 않습니다. 선수들은 주어진 환경 속에서 최선을 다해야 할 뿐이죠. 인생이랑 같아요”

지난 27일(현지 시간) 일본 쓰리바사키 해변에서는 2020 도쿄 올림픽 서핑 결승전이 개최됐다.

서핑은 이번에 처음으로 올림픽 채택이 된 종목으로, 이날 결승전에서 우승하면 올림픽 초대 챔피언이 되는 셈이었다.

KBS 중계 화면 캡처

결승전에 오른 두 선수는 일본의 이가라시 가노아 선수, 그리고 브라질의 이탈로 페헤이라 선수였다.

KBS 서핑 해설을 맡은 송민 대한민국 서핑 국가대표팀 감독은 두 선수가 살아온 삶을 이야기했다.

송민 해설위원에 따르면, 일본 선수는 태어날 때부터 서핑 선수로서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인물이다.

반면 브라질 선수는 빈민촌에서 태어나 어부인 아버지에게 얻은 생선 보관용 아이스박스 뚜껑으로 서핑을 시작했다.

KBS 중계 화면 캡처

올림픽 서핑 결승전의 관건은 거친 파도였다.

제8호 태풍 ‘네파탁’이 일본으로 다가오면서 파도가 거셌고, 물속 부유물도 많이 올라와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브라질 선수가 처음 파도를 타자마자 서핑보드가 부러질 정도였다. 자연과 함께하는 운동이다 보니 어쩔 수 없었다.

연합뉴스

일본 선수는 서핑계에서 아이돌 스타로 통할 정도로 기술은  화려하지만, 평소 파도를 까다롭게 가린다고 알려졌다.

이번 결승전에서도 일본 선수는 파도가 마음에 들지 않자 쉽게 포기하며 시간을 지체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브라질 선수는 한번 파도를 타면 어떤 파도가 오든 그 파도에서 최대한 노력하는 선수”라고 송민 해설위원은 전했다.

보드가 부러졌는데도 다시금 파도를 향해 열심히 헤엄쳐가는 브라질 선수였다.

연합뉴스

이렇듯 파도를 대하는 자세부터 다른 두 선수.

송민 해설위원은 “선수들이 똑같은 상황에서 접하고 있으니 불평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결과는… 날씨가 안 좋아 파도가 거칠었음에도 주어진 환경에 최선을 다한 브라질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밑바닥에서 세상의 꼭대기까지 올라간 브라질 선수는 파도를 향해서 두 팔 벌려 기도했다.

KBS 중계 화면 캡처

사실 브라질 선수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애초에 올림픽에 출전하지도 못 할 뻔했다.

2년 전,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출국하기 직전 여권을 도둑맞았다.

간신히 여권을 재발급했지만 태풍 때문에 비행기가 지연됐다.

경기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대회 종료까지 9분 남은 상황이었다.

금메달에 실패한 일본 선수 / 연합뉴스

브라질 선수는 비행기에서 입었던 반바지 차림에, 동료 선수의 서핑보드를 빌려서 경기에 임했고 기적적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거기다 올림픽 결승전에서는 파도 때문에 보드가 두 동강 나서 바꿔 타야 했지만, 궂은 파도에도 꿋꿋하게 맞섰다.

“급히 바꾼 보드는 부러진 보드에 비해 스피드가 나지 않았지만, 방법을 바꿔서 파도를 탔죠.

파도는 언제나 변화무쌍하니까요”

연합뉴스

이에 송민 해설위원은 이렇게 말했다.

“똑같은 파도는 절대 오지 않습니다.

선수들은 주어진 환경 속에서 최선을 다해야 할 뿐이죠.

아마 인생하고 닮은 점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