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가 코로나19 위해 써달라며 3억원을 기부했다

윤승화
2020년 3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3월 2일

이민호가 코로나19를 위해 3억원을 기부했다. 연예인이 기부한 금액 중 제일 큰 액수다.

2일 배우 이민호의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는 코로나19 관련 성금 3억원을 사랑의 열매,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국 재해구호협회 등 총 8개 기부 기관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날 이민호의 기부는 더욱 의미 깊었다. 자신 개인의 이름이 아닌, 이민호 팬들의 기부 플랫폼인 ‘프로미즈’를 통해 남몰래 기부를 진행했기 때문.

연합뉴스

이민호 측은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 및 면역 취약계층 아동들이 안전하게 보호받기를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며 “전국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에게 필요한 방역용품 부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안타까웠고, 그분들의 노고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기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등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민호가 전달한 기부금은 대구와 경북 지역을 비롯해 전국에서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층 아동들의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 위생용품과 코로나19 치료에 힘쓰는 의료진을 위한 방역용품을 구입하는데 빠르게 쓰일 예정이다.

이니스프리

이렇듯 이민호는 그간 꾸준히 기부와 나눔 활동을 이어왔다. 실제 이민호는 1억원 이상 기부한 사람들의 모임인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회원이기도 하다.

이민호의 기부와 함께 이민호의 팬클럽 또한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생계로 고통받는 저소득층을 위해 쌀 7.5톤을 기부하며 더욱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민호가 이번에 기부한 금액 3억원은 코로나19를 위해 연예인이 기부한 성금 중 가장 큰 액수기도 하다. 이민호와 함께 앞서 가수 나훈아 또한 대구에 익명으로 3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