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가 이끄는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전국 평가에서 1위 기록

김연진
2020년 1월 3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3일

아주대병원 경기 남부 권역외상센터가 ‘2019 권역외상센터 평가’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이곳은 이국종 교수가 센터장을 맡고 있는 곳으로, 지난 2016년 이래로 3년 연속 최상위 등급을 기록했다.

2일 아주대병원 측은 전국 16개 센터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 권역외상센터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국종 교수(왼쪽) / 연합뉴스

해당 평가는 보건복지부가 외상센터의 진료 체계를 강화, 개선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평가 대상은 전국 16개 센터였으며, 지난 2018년 10월부터 2019년 9월까지의 자료를 바탕으로 시설 및 장비, 인력, 진료의 질 등 총 8개 영역을 36개 항목으로 나눠 점수를 매겼다.

그중에서 아주대병원은 중증외상환자 수, 책임진료율 등에서 만점을 받아 최상위 등급을 기록하며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아주대병원 경기 남부 권역외상센터 / 연합뉴스

아주대병원은 지난 2016년 경기 남부 권역외상센터로 지정을 받고 운영을 시작한 이래로 3년 연속 최상위 등급을 받았다.

한상욱 아주대병원장은 “중증 외상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며, 지역사회 안전망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