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출신 박인숙 의원 “의료붕괴 시작…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해야”

이가섭
2020년 2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2월 26일

한국 정부가 코로나 위기경보를심각수준으로 격상했다. 1주일 전까지만 해도 30명이던 감염자수는 24일 오후 5시 기준 231명이 늘어 800명을 넘겼다.

의사 출신 박인숙 미래통합당 의원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한다고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말했다.

박 의원은 “대한의사협회가 1 26일부터 중국인 입국 금지를 수 차례나 주장했지만 벌써 한달이 지났다“면서,  “한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한 국가가 늘어날 상황이지만, 여전히 한국은 중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25일 기준 외교부는 이스라엘, 요르단, 홍콩까지 현재 7곳이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2주간 격리하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국가는 11개국으로 파악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중국과의 상호주의 때문에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의원은 중국인 유학생 문제도 언급했다. 그는 개학을 앞둔 중국인 유학생 5만명에 대해 2주간 격리하는 방법을 두고 “약 5만명의 중국인 유학생을 우리가 먹이고 입히고 재우고 점검하고 체온 재고, 격리하고 모니터링까지 한다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학 병원 의료진들도 숙소에 파견한다고 하는데 대학 병원은 정부의 시종이 아니며, 국민의 생명보다 중국 유학생들의 교육이 우선이라는 것은 대한민국 정부가 할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중국의 확진자 감소세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가 발표하는 데이터기 때문에 얼만큼 믿을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며 신뢰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눈치를 보며 바이러스에 제대로 대응을 못한 점을 언급하며 “(중국인 입국 관련) WHO의 모든 권고를 받아들이기 보다는 우리 국민을 위한 결정을 내려야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우한이 다른 지역에 비해 2~3배 이상 치사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의료 기술 문제가 아니라, 증가하는 확진자에 비해 의료 인프라와 자원이 부족한 탓이라고 설명하면서 ‘장기전’을 대비하기 위한 한국의 의료 자원 확충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 지역이 벌써 의료붕괴가 시작되고 있다며 우려했다. 그는 공중보건의사들 50여 명이 대구로 급파돼 숙소도 없는 상황인데, 국립병원에서 100여명이 파견되는 것으로 안다며 의료 현장 사태의 심각성을 전했다.

박 의원은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남아있는 엔데믹(endemic·풍토병)으로 갈 것이라며 ” 미국처럼 바이러스와의 장기전에 돌입해야하고, 시간을 벌어서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고, 의료 인프라와 시스템 구축 및 인력을 양성해야한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중국인 입국 금지에 대해 여전히 회의적인 반응이다. 24일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후베이성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현재로선 이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고 말해 입국금지 조치를 일축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