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45.6%·이재명 32.4%…지지율 격차 더 벌어져

이윤정
2021년 11월 15일
업데이트: 2021년 11월 15일

이 후보 측 “윤 후보, 컨벤션 효과…정책 어젠다 중심으로 국민 마음 얻어갈 것”
윤 후보 측 “이 후보, 특검 외면 등으로 문제 악화…윤 후보에 정권교체 여망 결집 중”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지도 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13.2% 포인트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2~13일 실시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윤 후보 45.6%, 이 후보 32.4%로 윤 후보가 오차범위 밖인 13.2%p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대선후보 지지도 | KSOI 제공

지난주와 비교해 윤 후보는 2.6%p, 이 후보는 1.2%p 상승했다. 윤 후보가 이 후보보다 상승폭이 더 커서 두 후보 간 격차는 1주일만에 더 벌어졌다.

이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4.9%,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4.0%,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1.1%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윤 후보가 서울(52.5%)과 인천·경기(41.8%)에서 지난주보다 지지율이 올랐다. 이 후보는 지난주에 비해 서울(30.9%)에서는 소폭 상승했지만 인천·경기(35.1%)에서는 하락했다.

성별로는 윤후보가 30대에서 지지율이 오르고 20대에서는 하락한 반면, 이 후보는 20대에서 상승했고 30대에서는 하락했다.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50.2%로 해당 조사에서 처음으로 과반을 넘겼고, 이 후보(36.0%)와는 14.2%p의 격차가 벌어졌다.

KSOI는 “응답자가 밝힌 자신의 정치성향은 보수성향층 35.0%, 중도층 33.9%, 진보성향층 24.4%로, 진보성향 응답자는 해당 조사 실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며 “여권 지지층 결집 현상은 아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아 선대위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15일 에포크타임스에 “윤석열 후보 측 컨벤션 효과(정치적 행사 등으로 인해 지지율이 상승하는 현상)가 있고 우리는 완벽하게 원팀이 되면서 나타나는 과정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여론을 엄중하게 보고 있고 추이로서는 의미가 있다”며 “하지만 여론 조사결과에 일희일비하기보다 본격적인 본선 시작 국면에서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정책 어젠더 등을 중심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병민 선대위 대변인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 여론이 과반을 훌쩍 넘은 지 오래됐다“며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된 윤석열 후보에게 이런 정권교체의 국민여망이 모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풀이했다.

아울러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의혹 한복판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검을 외면하는 등 국민 여론과 반대로 가고 있는 현 상황이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기자에게 말했다.

조성환 경기대학교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15일 전화 통화에서 “대장동 사태가 처음 터졌을 때 이미 지지율이 바뀌었다”며 “상식선에서 민심은 이미 돌아섰다. 앞으로 격차가 더 벌어지면서 윤 후보가 더 앞서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 무선ARS(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KSOI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