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선출…총 득표율 47.85%

이윤정
2021년 11월 5일
업데이트: 2021년 11월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통령 선거 후보로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바꿀 준비 되셨습니까’라는 주제로 제2차 전당대회를 열고 윤석열 전 총장을 제20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대선후보로 최종 확정했다.

윤 후보는 선거인단·여론조사 합산 결과 총 34만7963표를 얻어 47.85%의 득표율로 대선후보에 공식 선출됐다. 선거인단 투표에서 21만34표(57.77%), 여론조사에서 13만7929표(37.94%)를 각각 얻었다.

이날 결과는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2일부터 진행한 당원 선거인단 대상 모바일·ARS 투표(50%)와 국민 여론조사(50%)를 합산한 결과다.

1~2일은 모바일 투표(K-voting)를, 3~4일에는 모바일 투표에 참여하지 않은 당원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진행했다. 나흘간 진행된 당원 투표에는 전체 당원 선거인단 56만9059명 가운데 36만3569명이 참여해 최종 63.89%의 투표율로 마무리됐다. 역대 최고 기록이다.

뒤이어 지난 3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일반 여론조사를 거친 결과를 합산해 최종 후보를 지명했다.

득표율 2위의 홍준표 후보는 총 30만1786표(41.50%)를 얻었다. 홍 후보는 선거인단 투표에서 12만6519표(34.8%), 여론조사 17만5267표(48.21%)를 얻었다.

그 뒤를 이어 유승민 후보(54304표, 7.47%), 원희룡 후보(23085표, 3.17%) 순으로 득표율을 기록했다.

국민의힘 2차 전당대회에서 대선 후보 선출 후 인사하고 있다. | 윤석열 캠프 제공

윤 후보는 대선 후보 수락 연설에서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겠다”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윤 후보는 “우리 사회의 공정과 상식의 회복을 바라는 민심은 정치신인인 저를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로 선택했다”며 “국민의 뜻은 정치권 눈치 안 보고, 공정한 기준으로 사회 구석구석 만연한 특권과 반칙을 바로 잡으라는 명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곳곳에 둥지를 튼 권력의 새로운 적폐, 부패의 카르텔을 혁파하겠다. 기득권의 세습을 차단해 끊어진 계층이동의 사다리를 다시 잇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기득권의 나라’에서 ‘기회의 나라’로, ‘약탈의 대한민국’에서 ‘공정의 대한민국’으로 바꾸겠다”며 “분열과 분노의 정치, 부패와 약탈의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윤 후보는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와 대결하게 됐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