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트럼프 인터뷰 영상 삭제…“정책 위반”

하석원
2021년 2월 21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21일

유튜브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근 언론 인터뷰 영상을 삭제했다. ‘커뮤니티 지침’을 위반했다는 이유다.

미국 매체 ‘뉴스맥스’(Newsmax)는 지난 17일(현지시각) 유튜브 측이 이같은 내용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구글이 보수인사를 상대로 취한 또 다른 억압적 검열 행위로 기록됐다. 유튜브는 구글이 운영하는 글로벌 동영상 공유 서비스다.

구글 대변인은 에포크타임스의 질의에 대한 이메일 답변에서 “유튜브에 어떤 동영상을 남길지 결정하는 명확한 커뮤니티 지침을 가지고 있다. 지침은 일관되게 적용하며, 발언자나 정치적 관점과는 무관하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는 “대통령 선거 무결성 정책에 따라 뉴스맥스TV의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동영상을 삭제했다”고 덧붙였다.

구글은 지난해 말 “2020년 미국 대선에 부정이 만연했다는 주장으로 사람들을 잘못 이끄는 콘텐츠를 삭제하겠다”며 ‘대통령 선거 무결성 정책’을 발표했다. 스팸성·허위 정보를 추방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스맥스와 인터뷰 도중, 자신이 2020년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외에도 여러 가지 주장을 펼쳤다.

앞서 지난 17일, 트럼프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주장을 펼쳤다. 그는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인터뷰 영상은 폭스뉴스 유튜브 채널에 그대로 남아 있어, 구글의 지침에 대한 일관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트럼프는 미 뉴스채널 OANN에도 “선거를 도둑맞았다”며 “이번 선거는 부정선거였다”고 말했다. OANN은 한달 가까이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지 않고 있다.

뉴스맥스는 트럼프 인터뷰를 내보낸 뒤, 진행자가 직접 인터뷰 내용을 요약해서 전달하는 별도의 영상도 게재했다. 이 영상은 삭제되지 않았다.

YouTube
스마트폰을 든 여성이 독일 베를린의 한 옥외 유튜브 광고판을 지나가고 있다. 2019. 9.27. | Sean Gallup/Getty Images

유튜브는 지난해 대선 전부터 주요 보수인사들을 상대로 공세를 폈다. 공세는 선거 후에도 이어졌고 2021년 들어서는 더욱 강화했다.

유튜브는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트럼프의 대선 광고를 차단했고, 부정선거 의회 청문회에서 트럼프 법률팀 소속 변호사의 증거 제시 영상을 삭제했다.

대선이 끝난 올해 1월, 유튜브는 “폭력을 선동한다”며 정책 위반을 이유로 트럼프의 유튜브 채널 콘텐츠를 삭제하고 계정을 정지시켰다. 계정 정지는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트럼프의 계정을 차단했다.

이같은 빅테크의 검열 공세에 맞서, 트럼프는 자체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출범시킨다는 계획이다.

“여러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는 트럼프는 트위터 대안으로 떠오른 팔러(Parler)로의 이전을 고려하기도 했지만, 폭증할 트래픽을 서버가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팔러는 지난달 10일 아마존 측의 일방적인 서버 임대 계약 취소로 서비스가 중단됐다가 이달 15일 한달여만에 서비스를 재개했다.

그사이 팔러는 최고경영자(CEO)가 교체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새로 취임한 마크 메클러 CEO는 표현의 자유를 추구하는 모든 사용자와 마찬가지로 트럼프 역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팔러는 사용자의 콘텐츠에 대한 검열을 최소화하고 언론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는 정책으로 트위터, 페이스북과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