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백신 관련 ‘유해 콘텐츠’ 전면 삭제 방침…검열 강화 우려

잭 필립스
2021년 9월 30일
업데이트: 2021년 9월 30일

코로나19 백신 포함, 당국 승인난 백신 효과에 의문 제기한 모든 콘텐츠 대상

유튜브가 백신이 질병의 전염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지 않다는 주장 등 백신에 관한 ‘유해 콘텐츠’를 삭제하기로 했다. 반대 의견에 대한 검열을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구글이 모회사인 유튜브는 29일(현지 시각) 회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백신에 대한 잘못된 주장이 허위 정보로 확산하는 것을 꾸준히 지켜봐 왔다”며 이 같은 콘텐츠 정책을 밝혔다.

유튜브는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시행한 조치를 모든 백신으로 확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유튜브은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의 효과에 의문을 제기한 영상 약 13만 건을 “정책 위반”이라며 삭제해왔다. 코로나19는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전염병이다.

이번에는 홍역 등 모든 질병 백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동영상으로 삭제 조치를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유튜브는 “보건당국에 의해 승인된 백신이 위험하거나 건강에 만성적인 부정적 효과를 미친다는 주장, 백신이 감염이나 전염병 감염을 낮추지 않는다는 주장, 백신에 든 물질에 대한 허위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주장을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정책은 오늘부로 시행할 것이지만, 제대로 시행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국의 방역 지침을 위반하지 않는 한 “개인적인 경험을 기반으로 한 주장”은 허용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백신에 대해 문제 제기해온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조카), 자연치유를 주장하는 의사인 조셉 머콜라 등을 포함한 백신 반대 운동가들과 관련 단체 유튜브 채널들이 삭제됐다.

러시아 국영방송인 RT의 독일어 채널도 “코로나19 관련 정책 위반” 사유로 차단된 것이 확인됐다.

유튜브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러시아는 법 위반 소지가 다분한 언론 검열이라며 반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공보비서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9일 “이는 검열이며 언론 매체의 보도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유튜브와 페이스북, 트위터는 코로나19의 병원체인 중국 공산당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유출됐을 수 있다는 뉴스와 영상 등 콘텐츠를 차단해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연구소 기원설 의혹이 증폭되면서 지난 5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 기원에 대한 조사를 미 정보당국에 지시하자, 페이스북은 관련 차단 조치를 해제하며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유튜브 측은 에포크타임스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