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백신 여권’ 움직임에 영국 선긋기…”도입 안한다”

2021년 2월 8일
업데이트: 2021년 2월 8일

백신 담당차관 “차별적” 이유로 반대 공식화

영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른바 ‘백신 여권’을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나딤 자하위 영국 백신 담당 정무차관은 이날 BBC 방송에서 백신 여권이 “차별적”이 될 수 있다면서 영국 내 도입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에서 백신 접종이 의무가 아니라는 점을 포함해 백신 여권이 도입되지 않아야 할 여러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백신 여권 도입이 바이러스 확산 차단에 어떤 영향을 줄지 분명하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그것은 우리 방식이 아니다”라면서 “우리는 동의를 얻는다”고 강조했다.

유럽에서 논의되는 백신 여권이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일종의 증명서를 발급해 여행 규제 등을 완화해주겠다는 구상이다.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스웨덴, 덴마크 등이 도입 계획을 발표했으며, 그리스, 스페인 등 관광업 의존 국가도 지지하는 쪽이다.

자하위는 이전까지 백신 여권과 관련해 “기술적 부분을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했다가 이날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다.

그는 같은날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도 만약 여행을 위해 문서 증빙이 필요하다면 의사에게 요청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 여권 도입에 선을 그었다.

그는 “만약 다른 나라들이 특정 형태의 증빙을 요구한다면 의사에게 이를 요청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영국에서는 백신 여권을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영국 내 백신 1차 접종 인원은 1천200만명을 넘어섰으며, 오는 5월까지는 50세 이상 전원에게 접종한다는 게 당국 계획이다.

[연합]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