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수용 반대한다!” 시위 현장 방문한 복지부 차관 머리채 잡은 진천 주민들

김연진
2020년 1월 30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이후, 중국 우한시에서 귀국하는 교민들을 수용할 격리 시설이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충남 아산의 경찰 인재개발원으로 결정됐다.

이런 정부의 결정에 반발해 충북 진천 주민들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앞에서 교민 수용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주민들은 이 현장을 방문한 보건복지부 차관에게 거세게 항의하고, 물병을 던지거나 머리채를 잡는 등 몸싸움을 벌였다.

연합뉴스

지난 29일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우한 교민 수용 계획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기 위해 인재개발원을 찾았다.

김 차관은 인재개발원 앞에서 농성 중인 주민 300여명과 만나 정부 방침을 설명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일부 주민은 분노를 참지 못하고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주민은 “갑자기 (격리 수용 지역이) 천안에서 진천으로 변경된 이유가 뭐냐”고 따졌다.

뉴스1

김 차관이 현장을 떠나려고 하자 주민들은 그를 막아서며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현장에 경찰이 투입된 뒤에야 상황은 종료됐고, 김 차관은 경호를 받으며 가까스로 시위 현장에서 빠져나갔다.

진천 주민들은 우한 교민 수용 방침이 철회될 때까지 밤샘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인재개발원이 주거단지와 가까워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