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재유행? 中 허난성 인구 60만 마을 봉쇄 “무증상 감염 확산”

류지윤
2020년 4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4월 2일

(타이베이=에포크타임스 류지윤 통신원) 중국 허난성 지방정부가 인구 60만의 한 마을을 봉쇄했다. 중공 바이러스(우한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우한폐렴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시가 오는 8일 봉쇄 해제를 앞둔 상황에서, 인접한 허난성에서는 오히려 재차 봉쇄조치를 내린것이다.

이번 조치는 중앙정부의 봉쇄 해제 방침 발표 이후 지역이 격리된 첫 사례다. 이 때문에 시진핑 정권의 지방 장악력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4월 1일 허난성 정부는 핑딩산(平頂山)시 자(郏)현의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외출금지령을 내렸다.

자현 주민들은 우한폐렴 감염여부와 관계없이 외출이 금지됐다. 지역 보건당국이 발급하는 출입허가증을 소지한 사람만이 외출이 가능하다. 외부에서 자현에 들어가려면 통행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사업장도 폐쇄됐다. 이날 지역 보건당국은 슈퍼마켓·병원·주유소·약국·호텔을 제외한 모든 사업장을 폐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여성이 중국 우한의 한 거리를 자전거로 달리고 있다. 2020. 4. 1. | Noel Celis/AFP via Getty Images

이번 격리조치는 무증상 감염으로 촉발됐다. 최근 확진판정을 받은 여성을 역학조사했더니, 의료진에게 감염됐는데 이 의료진이 무증상 감염자로 드러난 것이다.

해당 의료진은 얼마 전 우한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방문일정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동안 중국에서는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확산이 의심됐지만, 보건당국은 무증상 감염자가 1200여명 정도라며 위험성을 부인해왔다.

그러다가 지난달 31일 보건당국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집단감염을 일으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뒤늦게 인정하며 태도를 바꿨다. 4월 1일부터는 공식 집계를 발표하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이날 발표한 무증상 감염자는 1367명으로 누적 수치를 제외한 현재 수치다.

현재 중국 당국은 핵산검사에서 양성판정이 나오더라도 증상이 없으면 확진자로 판정하지 않는다.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격리가 일부 이뤄지긴 하지만, 전국적으로 봉쇄 해제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이들로 인한 바이러스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팬데믹 대응 책임자인 장원홍(張元洪) 상하이 임상전문가팀장은 지난달 27일 “3주 동안 증상이 없는 일부 환자를 검사했는데 혈액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며 무증상 감염자를 최대 위험요소로 지목했다.

다만, 중국 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엇갈린 견해는 존재한다.

‘바이러스 해외 발원설’을 제기했던 중난산 교수는 지난달 29일 중국 관영CCTV에 “중국에 무증상 감염자가 많지 않다”고 주장하며 바이러스 재확산 우려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에포크타임스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중공 바이러스(CCP Virus)’로 부릅니다. 이 바이러스는 중국 공산당 통치하의 중국에서 출현해, 중국 공산당의 은폐로 인해 전 세계에 퍼져나갔기 때문입니다. 그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기 위해 중국과 중국 공산당을 구분해 ‘중공 바이러스’로 명명합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