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정을 파괴하다 ③

2022년 01월 26일 오전 11:36 업데이트: 2022년 01월 26일 오전 11:40

남녀평등을 명분으로 가정의 구조와 안정을 파괴하다

마오쩌둥 시대의 슬로건인 ‘여성이 하늘의 절반을 떠받친다(Women hold up half the sky)’는 말이 이제 서구로 넘어와 페미니스트의 최신 유행어가 됐다. 중국 공산당 독재하에서 선동할 때 쓰는 ‘남녀는 다 똑같다’는 말과 서방의 페미니즘이 추구하는 남녀평등이란 말의 본질은 모두 ‘결과의 평등’이다. 이 둘은 수단과 방법이 유사하다. 서방에서는 ‘성차별’은 ‘정치적 올바름’을 위한 공격 무기이고, 중국에서 가장 무서운 누명 씌우기는 ‘마초주의(남성우월주의)’다. 한편, 동서양의 수단은 각각의 특징을 지니고 있다.

 

‘공산주의 유령은 어떻게 우리세계를 지배하는가’ 한국어판은 에포크타임스가 저작권을 소유하고 있으며 무단 전재-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를 위반 시 저작권법(136조 제1항)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