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강아지 셀프미용 해줬는데 저한테 화났나 봐요”

윤승화
2019년 9월 7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7일

“같은 댕댕 맞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아지 셀프미용했는데 망했다’라는 제목으로 다른 설명 없이 사진 두 장이 게재됐다.

올라온 두 장의 사진은 어느 반려견의 미용 비포 앤 애프터 사진.

보호자의 셀프 미용 전, 푸들로 보이는 강아지는 복슬복슬한 오트밀 색 털을 귀엽게 머리핀으로 고정하고 있다. 표정 또한 순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반려견 전용 미용실에 데려가지 않고 집에서 보호자가 직접 털을 다듬은 결과는 참담했다.

미용 이후 사진에서 강아지는 머리 뚜껑(?)이 없어진 채 동그란 눈과 하얀 피부를 다 드러낸 모습이다. 머리털을 잃었다는 사실을 아는 듯, 허공을 바라보는 강아지의 표정은 허망 그 자체다.

이후 녀석은 소파에 주저앉아 눈빛과 온몸으로 주인을 향해 허탈한 심정을 표현하고 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전후 사진 중 가장 역대급”이라며 보자마자 육성으로 웃음이 터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