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홍콩인 이민 받겠다” 영국, 미국에 이어 호주까지 홍콩 돕기 위해 나섰다

김연진
2020년 7월 14일
업데이트: 2020년 7월 14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홍콩인들의 이민에 대한 관심이 점차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홍콩인들에게 영주권, 시민권을 주면서 이민을 돕겠다는 나라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영국, 미국에 이어 이번에는 호주까지 참여했다.

지난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인들의 이민 선택 폭이 넓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특히 영국은 자국의 해외시민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들에게 ‘시민권’을 주도록 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 정책은 홍콩인들에게 큰 기회를 주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만은 홍콩과 가깝고, 문화적으로도 비슷해 지금까지 홍콩인들에게 인기가 높은 이민국이었다. 그러나 이번 영국의 이민 정책 이후 영국으로 향하려는 홍콩인들이 크게 늘었다.

연합뉴스

지난 9일 호주 정부도 홍콩 학생들이 호주에서 대학을 졸업하면, 5년 거주 후 영주권을 신청할 자격을 부여하는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호주에서 일자리를 얻은 홍콩인들에게 5년 기한의 거주 비자를 발급해주기로 결정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홍콩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홍콩인들을 호주로 받아들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조치들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의회도 정치적인 탄압이 우려되는 홍콩인들에게 난민 지위를 주는 법안이 초당적으로 발의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측은 “영국 정부가 영국 해외시민 여권을 소지한 홍콩인에게 영주권, 시민권을 주기로 한 조치는 중국과의 약속을 어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원칙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