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잡아줄게” 결혼식 때 손잡아 줄 아빠 없다는 손담비를 향한 이시언의 위로

이서현
2020년 10월 18일
업데이트: 2020년 10월 18일

아빠의 빈자리를 느끼는 손담비에게 이시언이 무뚝뚝한 듯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손담비가 7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를 만나러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아버지 기일을 맞아 손담비는 직접 꽃바구니를 만들어 추모공원으로 향했다.

수목장을 한 아버지의 나무 앞에 도착한 손담비는 “오면 너무 보고 싶으니까 오기 힘들었다. 많이 보고 싶다”며 인사를 건넸다.

손담비는 어머니와 영상통화를 하며 아버지를 찾아온 것을 알렸다.

어머니는 “잘 계시냐. 딸이 건강한 모습으로 잘 있다가 갈 수 있게 잘 봐달라”고 인사를 전했다.

내내 담담하던 손담비는 결국 눈물을 보였다.

MBC ‘나 혼자 산다’

인터뷰에서 손담비는 “아버지가 많이 아프셨다. 10년 동안 뇌출혈로 아프셨는데 폐암으로 전이되셨다. 마지막까지 고통 속에 돌아가셨다”고 털어놨다.

당시에는 힘든 내색을 하지 않던 아버지가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세월이 지나 가장이 되고 보니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게 됐다고.

손담비는 농담처럼 아버지에게 투정을 부리듯 결혼 이야기를 꺼냈다.

MBC ‘나 혼자 산다’

그는 “시집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는데 내 결혼식 때 아빠 자리가 없다는 것. 손잡고 갈 사람이 없다는 것. 너무 쓸쓸할 것 같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손담비를 돌아보며 힘을 주려 노력했다.

박나래는 “씩씩한 신부처럼 혼자 가면 된다. 나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담비는 고개를 끄덕이며 “빈자리를 자꾸 느끼니까”라고 답했다.

MBC ‘나 혼자 산다’

그때 이시언이 “우리가 잡아줄게”라며 “직장 동료 손 잡고 들어가는 사람 없는데 우리가 최초로 해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눈물 흘리는 사람 없어야 한다”는 조건을 걸었다.

무지개 회원들이 “축제처럼”이라고 하자 손담비도 “나도 축제처럼 하는 게 소원이다”라며 웃었다.

무심한 듯 툭 던진 이시언의 한 마디가 손담비에게 무엇보다 따뜻한 위로가 됐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