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과 훔쳐먹고 배불러 쿨쿨 잠들었다가 주인님 식겁하게 만든 아기 댕댕이

윤승화
2020년 4월 2일
업데이트: 2020년 4월 2일

외출했다 집에 돌아온 보호자를 깜짝 놀라 기절하게 만든 강아지를 만나보자.

지난 20일(현지 시간)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SNS상에는 잠들어있는 아기 강아지 한 마리를 찍은 사진이 공유되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다.

수만여 건의 좋아요를 기록한 사진은 고디(Gody)라는 이름의 작고 어린 웰시코기가 주인공이었다.

Facebook ‘Candy The Corgi Official’

고디의 보호자는 안경원을 운영하는데, 이날 고디를 두고 잠시 자리를 비웠다. 잠시 뒤 용무를 끝내고 돌아왔을 때, 보호자는 심장마비로 기절할 뻔 했다.

고디가 바닥 한 구석에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져 있었던 것. 사실 사건의 전말은 이러했다.

Varintorn Kantawong | Pixabay

놀아줄 아빠가 사라지자 심심했던 걸까. 보호자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고디는 보호자가 먹을 간식이었던 용과를 슬쩍 꺼내 먹기 시작했다.

Facebook ‘Candy The Corgi Official’

배꼽이 툭 튀어나올 정도로 작은 배가 통통하게 차자 고디는 먹다 말고 금세 잠에 빠졌다.

보호자는 이런 영문을 알 리 없었고, 잠시 뒤 돌아와 고디가 잠든 광경을 목격하고 식겁해 기절초풍했다.

사실 이는 고디가 온몸과 바닥에 붉은색 용과 과즙을 묻혀가며 먹다가 배불러 쿨쿨 잠든 모습이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