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23년’ 목숨 걸고 일하는 소방관들 위한 ‘소방 전문병원’ 문 연다

이서현
2019년 12월 2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2일

논의만 되고 번번이 무산됐던 소방 전문병원이 본격 추진된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소방청은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소방복합치유센터는 소방공무원이 재난현장 위험에 노출되며 얻게 된 신체적 부상과 스트레스, 정신적 문제를 전문적으로 치료하고 연구하는 소방 전문병원이다.

소방공무원이 겪는 주요 부상과 질병 치료에 특화한 근골격계·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화상·건강증진 등 4개 센터에 21개 진료과목, 300 병상을 갖출 예정이다.

센터 건립 부지는 충북 음성군의 충북혁신도시 내로 정했다. 2023년 개원을 목표로 총사업비 1,328억원이 투입된다.

연합뉴스

재난 현장에서 온 몸을 던져 시민들을 구하는 소방관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은 이미 잘 알려졌다.

부족하고 노후화된 장비와 인력부족 등으로 임무를 수행하느라 부상을 입는 일이 다반사. 여기에 치료비를 자비로 부담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특수건강진단 결과 전체 소방공무원의 67.1%(3만440명)가 치료 및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격적인 장면이 잊히지 않아 불안과 우울에 시달리는 ‘외상성 스트레스 장애’를 겪는 소방관도 많다.

올해 진행한 정신건강 전수 설문조사에서 이상 소견을 보인 소방관은 42.9%(1만9,629명), 자살위험군은 4.9%(2천453명)에 달했다.

실제로 지난 5년(2013~2017) 간 극단적 선택을 한 소방공무원은 47명. 이는 순직 인원 16명의 3배에 이르는 수치다.

하지만 만성적인 인력부족에 소방관들은 마음 건강을 돌 볼 여유조차 없다.

연합뉴스

2023년부터 소방복합치유센터가 문을 열면 소방공무원의 직무 특성에 맞는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건강관리와 치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번 센터 건립 추진 소식에 누리꾼들도 “무조건 화이팅!” “퇴직한 소방관분들도 이용할 수 있게 해 주세요” “이런데 들어가는 돈은 하나도 안 아깝다”라며 반겼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