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대학 교수가 본 션윈 “낙원에 온 것처럼 행복했다”

예술대학 교수가 본 션윈 “낙원에 온 것처럼 행복했다”

정욱희 경북대학교 예술대학교수.(포토그래퍼 김국환)

2019년 3월 27일
정욱희 경북대학교 예술대학교수.(전경림 기자)

‘2019 션윈 월드투어’가 고양, 수원, 강릉에 이어 26일 대구 수성아트피아(관장 김형국)에 상륙했다. 대구에서 열린 첫 내한공연을  본 피아니스트 정욱희 교수(경북대학교 예술대학)는 "너무너무 화려했고, 무대 조명도 아주 일치가 잘 됐다"면서, "낙원에 온 것처럼 황홀하고, 화려하고, 감동적이며, 신선함 그 자체였고, 아주 행복했다"고 밝혔다. 

특히 정 교수가 '낙원'처럼 느낀 작품은 달의 여신 항아를 만나는 '월궁에서 항아를 만나다'라는 무용극이었다.

"무대 배경 스크린에서 사람이 튀어나오는 그런 고도의 테크닉은  한국에서 보지 못한 장면으로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당 황실의 긴소매' 작품에선 의상과 동작에서 원의 어우러짐이 굉장히 좋았습니다. 천상의 의상 같아 낙원에 있는 듯했습니다."

우아한 무용수의 동작은 오케스트라 사운드에 힘입어 완벽함을 보여줬다. 정 교수는 션윈 서양 오케스트라와 중국 전통악기를 함께 고정 편성한 션윈 오케스트라 음악에 대해 "음악이 공연의 무용과 잘 어울렸다"고 설명했다. 션윈 음악은 션윈 작품을 위해 창작된 곡으로 중국의 풍부한 역사와 고대 선율에 바탕을 두고 있다.

5천 년 문명에서 받은 영감으로 창작된 션윈. 정 교수는 션윈예술단이 보여준 무대에서  "중국 공산당이 파괴한 중국 전통문화를 부활하려는 노력이 보였다"면서, "이러한 노력은 현대사회에 파급효과가 있을 것 같아 좋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에서 열리는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은 오는 28일까지 두 차례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