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나라 중국 베이징에서 ‘인류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이 발생했다

윤승화
2019년 11월 13일 업데이트: 2019년 11월 13일

중국 수도 베이징 한복판에서 ‘인류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이 발생했다. 인구 밀집도가 높은 대도시라 추가 확산 가능성이 높은 데다, 바로 옆 나라라 우려가 커지고 있다.

1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베이징 차오양(朝陽)구 인민정부는 전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관내에서 페스트(흑사병)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곳에서 2명이 전문가 합동 진찰을 거쳐 페스트 확진 판정을 받았다.

베이징시 차오양구 정부망

중국 정부 측은 “현재 환자들은 의료기관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다”며 “관련된 방역·통제 조치도 실시했다”고 전했다.

페스트, 우리말로 흑사병은 급성 전염병으로 오한, 고열, 두통에 고통을 받다 의식이 흐려지며 사망에까지 이르는 병이다. 지난 14세기 유럽 인구 4분의 1이 이 페스트에 걸려 사망했다.

특히 이번에 발생한 페스트는 폐페스트로 페스트 중에서도 가장 위험한 병이다. 기관지폐렴으로 시작돼 피부가 검게 변하며 사망률이 매우 높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는 “흑사병은 치료하지 않으면 30~100%가 사망한다”면서 “잠복기는 대개 1~6일이며 경우에 따라 8~9일에 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수도 한복판에서 페스트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베이징은 상주인구만 2,100만 명에 달하는 대도시다.

추가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중국 위생건강위원회는 “베이징 당국은 수년 동안 쥐의 전염병 모니터링을 실시했으며 페스트균을 갖고 있는 경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