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다음주부터 백신패스·마스크 등 방역규제 해제

하석원
2022년 01월 20일 오전 9:27 업데이트: 2022년 01월 20일 오전 10:53

영국 정부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재택근무, 백신 접종증명서 검사(백신패스) 등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제를 다음 주부터 모두 해제한다.

19(현지시각)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도입했던 방역 규제를 27일부터 모두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공장소 마스크 착용은 27일부터 영국 전역에서 해제되며, 클럽이나 대규모 행사에 적용됐던 백신패스는 26일 유효기간 만료 이후 더 이상 갱신되지 않는다.

학교 내 마스크 착용 해제는 이번 발표 다음 날인 20일부터 바로 적용된다. 영국 교육부는 곧 관련 지침을 마련해 각 학교에 통보하기로 했다.

보건부는 요양원 같은 특수시설에 적용하던 방문제한 등의 규제 완화책도 곧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존슨 총리가 방역 규제 완화 방침을 발표하자, 의회에 모인 의원들 사이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존슨 총리는 또한 현재 적용 중인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규정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엔데믹(풍토병화)됨에 따라 3월 말 완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가 풍토병화됨에 따라 법적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 (그러니) 바이러스 감염자들에게 다른 사람들을 (감염시키지 않도록 더욱) 주의하고 배려할 것을 촉구한다”며 3월 24일 이후 자가격리 규정을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의회에서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의 영국 여행 제한을 완화해 달라는 요청도 나왔다. 이에 존슨 총리는 관련 내용을 검토 중이라며 수일 내에 정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변했다.

다만, 존슨 총리는 의료기관 종사자의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해서는 “의료인의 백신 접종 필요성은 증거가 명확하다”며 해제를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영국 정부는 작년 7월 세계 최초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하며 “다시 봉쇄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자 같은 해 12월 코로나19 방역 ‘플랜B'(예비책)를 발동했다.

플랜B는 재택근무 권고, 공공장소 마스크 착용 의무화, 클럽·대형 행사장 백신 패스 적용 등이 골자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영국 60세 이상 인구 90%가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했고, 전문가들도 영국의 오미크론 변이가 정점을 지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플랜B 해제 이유를 설명했다. 국민들이 규제에 잘 따라줬기 때문이라는 감사 발언도 잊지 않았다.

이번 규제 해제는 코로나19 봉쇄 기간 총리실 직원들이 총리관저인 다우닝가 10번지에서 술파티를 벌였다는 이른바 ‘파티 게이트’가 터지면서 존슨 총리에 대한 퇴진 압박이 높아진 가운데 이뤄졌다.

아울러 지난 17일 제출된 백신패스 중단 청원서도 일정 부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청원서에는 영국인 20만명 이상이 서명하며 규제에 반대하는 여론을 반영했다.

한편, 스코틀랜드와 웨일스 정부에서도 오미크론 관련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백신 패스는 당분간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