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미국 생물통계학 연구팀 “우한 폐렴, 열흘 새 감염자 25만명 급증할 수도”

캐시 허
2020년 1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5일

영국과 미국 생물 통계학 원구원들이 2월 초까지 우한에서만 25만 명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영국 랭커스터 대학의 조나단 리드(Jonathan M Read) 교수를 비롯한 영국과 미국의 생물통계학 연구 팀이 24일 ‘코로나바이러스 2019-nCoV : 역학 매개 변수 및 전염병 예측의 조기 평가’라는 제목의 연구 결과를 학술지 BMJ 온라인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병에 대한 진압 능력과 전염 패턴에 변화가 없다면, 중국 전역과 외국에 계속 펴질 것이며 우한에서만 2월 4일까지 13만2000명에서 27만3000명으로 증가하리라 예측했다.

인구 1100만 명의 우한시는 봉쇄령이 내려졌고, 인근 도시 12곳도 봉쇄지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중국 최대 명절 춘절을 맞아 많은 사람이 고향으로 이동하지 못하고 3천만 명 이상이 발이 묶였다.

연구팀은 우한 지역의 여행 제한 조치로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에 퍼지는 것을 막는 데 효과적일 것 같지는 않다며 “우한에서 99% 여행 금지 규정을 지킬지라도 우한 밖의 전염병 규모는 2월 4일 24.9%밖에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진원지인 우한을 제외하고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충칭, 청두에 크게 퍼질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항공 여행을 통해 가장 큰 피해를 볼 나라나 지역은 태국, 일본, 대만, 홍콩, 한국이라고 전망했다. 홍콩과 태국 모두 확진 환자가 5명 나왔으며, 대만에 3명,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2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미국은 21일 워싱턴에서 최초 확진 사례가 보고된 후 24일 시카고에서 두 번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사례를 확인했다.

미 질병통제센터(CDC)는 현재 22개 주에서 60명 넘는 환자가 조사를 받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프랑스는 유럽 국가 중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발표됐다.

같은 날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연구진은 감염된 환자들이 설사, 가슴 통증, 두통 등 호흡기 증상과 관련이 없는 새로운 증상을 보여 식별이 어려울 수 있다고 전했다.

우한 폐렴 증상에 대한 공식 설명은 현재 기침과 호흡곤란, 발열 및 호흡기 질환으로 제한돼 있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