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에서 사람 쓰겠다’…조주빈, 손석희까지 협박했다” JTBC

윤승화
2020년 3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4월 3일

조주빈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게 살해 협박을 했다고 JTBC가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25일 언론 매체 ‘미디어오늘’은 조주빈이 “가족을 테러하겠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손석희 사장과 가족을 협박·위협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손석희 사장 가족의 사진과 주민등록번호 등을 보내며 지속적인 협박을 가했다.

손석희 사장은 일상생활에서 적지 않은 불안을 느꼈고 금품 갈취를 요구하는 조주빈에 일부 송금을 했다는 것이다.

해당 보도가 전해지자 같은 날 오후 JTBC는 보도자료를 통해 손석희 사장 측 입장을 전했다.

JTBC는 “박사방 조주빈이 자신을 흥신소 사장이라고 속여 텔레그램을 통해 손석희 사장에게 접근했다”며 “(조주빈이)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어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다.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고 했다.

JTBC는 “이 때문에 한동안 손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 이미 손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불안감에 떨던 손석희 사장은 그러면서도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대응했다.

조주빈은 증거를 보여주는 대가로 금품을 요구했고, 손석희 사장은 어쩔 수 없이 응했다. 그러자 조주빈은 곧바로 잠적했다는 것이다.

이후 조주빈이 검거되면서, 손석희 사장은 자신을 협박한 인물이 조주빈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앞서 조주빈은 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 차량으로 향하기 전 포토라인에 서서 “손석희 사장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발언했다.

연합뉴스

조주빈은 그러나 성범죄 피해자들에게는 단 한 마디도 사과하지 않았다. 현장에 있던 취재진이 이에 대해 묻자 굳게 입을 다무는 엽기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조주빈의 행동은 성범죄 피해자로부터 손석희 등으로 여론의 관심을 돌리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지극히 계산적인 의도에서 비롯된 행동이라는 것이다.

조주빈은 초등학생, 중학생 등 미성년자들의 신상을 가지고 협박, 가학적인 성노예 영상을 제작하며 고문이라고 표현해야 할 정도로 악랄한 성범죄를 저질렀다.

나체 위에 칼로 ‘노예’ 같은 글씨를 새기고 사진 촬영, 성기에 애벌레를 넣고 영상 촬영 등을 겪어야 했던 조주빈의 범행 피해자는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알려진 수만 74명이다.

조주빈은 이같은 영상을 제작한 뒤 유료 회원만 입장할 수 있는 채팅방에서 돈을 받고 유포했다. 조주빈이 벌어들인 성범죄 수익은 100억대로 추정된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석희도 무서워서 돈을 주는데 어린 피해자들이 얼마나 무서웠을까” 등의 댓글을 남기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