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수집가가 매국노 이완용 붓글씨를 공개하자 유재석이 보인 반응

이현주
2020년 8월 13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13일

역사 수집가 박건호가 매국노 이완용의 붓글씨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8.15 광복절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박건호는 일제 강점기에 발행된 크리스마스 실, 일장기를 재활용한 태극기 등 역사적 의미가 담긴 물건들을 공개했다.

tvN

아픈 역사를 설명하던 그는 “이완용 붓글씨가 있는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보고싶지 않은데 꼭 봐야하냐. 왜 모았냐”라고 분개했다.

이완용은 고종을 협박하여 을사늑약 체결과 서명을 주도한 을사오적의 한 사람이다.

일본에 나라를 팔아먹은 최악의 매국노로 불린다.

tvN

박건호는 “안 봐도 된다”며 “사실 안중근 의사 붓글씨를 사고 싶었다. 그런데 경매에 나오면 보통 5억원 정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완용 글씨는 제일 비싼 게 40만원 정도 한다. 안중근 의사 글과 비교하면 100배 차이가 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완용 글씨를 못나고 더럽고, 아픈 역사도 역사니까. 저라도 모아두지 않으면 없어진다”고 말했다.

tvN

또한 “안중근 의사 붓글씨와 같이 전시가 되면 안중근 의사의 삶이 더 부각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건호는 “역사의 긴 흐름에서 보자면 결국 안중근 의사는 승리자고 이완용은 패배자”라고 뼈 있는 말을 전했다.

tvN

유재석은 이완용 글씨를 보고 “이렇게 쓴다 한들 무슨 의미 있나”고 씁쓸해했다.

이완용은 공개된 글에서 ‘절개’를 노래했다.

절개는 신념, 신의 따위를 굽히지 않고 굳게 지키는 꿋꿋한 태도를 의미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