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주자들, 대장동 특혜 논란에 연일 설전

2021년 10월 1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1일

여야 대선 후보 캠프마다 앞다퉈 입장 표명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연일 언론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가운데 여야 대권 주자들 사이에서도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대장동 사건에 대한 유력 대선 주자들의 반응을 모아봤다.

이재명 후보는 1일 민주당 순회경선 제주 합동연설회에서 “국민들이 부동산투기와 높은 집값 때문에 고통받는 지금 이 순간에도 토건투기세력과 이에 유착한 국민의힘과 이들을 비호하는 보수언론이 연일 가짜뉴스를 남발하며 이재명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에게 엄청난 상실감을 준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과 보수 정권의 탄압을 뚫고, 국민의힘과 결탁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한 천문학적 개발이익 중 절반이 넘는 5,500억 원을 저 이재명이 빼앗아 성남시민에게 돌려주었다는 것이 팩트”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사건을 “국회, 언론, 법조, 지자체까지 얽힌 전대미문의 부정부패”로 규정하고 “검찰·경찰·국토교통부·금융감독권 등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대장동 사업 당사자인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도 신속한 수사를 위해 협조해야 한다”며 “진상규명을 위해 민관을 불문하고 대장동 사업과 관련된 사람들은 성실한 태도로 수사에 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의 본질은 무늬만 공공 개발 방식을 빌려 공권력으로 수많은 성남시민의 땅을 헐값에 사들였을 뿐 아니라 이해할 수 없는 수익구조로 특정인이 떼돈을 벌도록 설계한 데에 있다”고 1일 피력했다.

그러면서 “전 국민에게 충격을 안겨준 이번 사건은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서 상식에 따라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어떤 권력도 화천대유의 진실을 밝히는 수사에 방패막이가 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홍준표 후보와 최재형 후보는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홍준표 후보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비리 주범들의 검은 손길은 미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로 자신들의 불법 비리를 방패막이하려는 시도를 곳곳에서 자행했다”며 “반드시 특검해야 한다”고 썼다.

그는 이 사건을 ‘대한민국 법조 부패 카르텔’로 규정짓고 “관할 검사장 출신, 검찰총장 출신, 특검 검사 출신, 민정수석 출신에 이어 이재명 피고인을 재판 중이던 대법관에까지 손을 뻗치고 유력한 검찰총장 후보의 부친 집도 사 주는 이상한 행각의 연속”이라고 부연했다.

최재형 후보도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화천대유 게이트는 한 점의 의심도 남지 않도록 반드시 특검으로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힘은 정권교체라는 시대적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당 대표 중심의 원팀으로 힘을 합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 취재본부 이윤정 기자 yunjeong.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