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시의원 “우리 세금으로 성매매 여성 ‘문신 제거 시술비’ 지원하고 있다”

김연진
2019년 12월 11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11일

대전의 여성 시의원이 “성매매 여성들에게 문신 제거 시술비가 지원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바른미래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SNS를 통해 예산 집행과 관련된 게시물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예산 지출 내역을 보면, ‘의료지원비’라는 명목으로 132만원이 지출된 것으로 나타난다.

적요란에는 ‘피부과 문신제거시술비’라고 명시돼 있다.

김 의원은 이것이 성매매 여성들의 자활을 돕기 위해 문신 제거 시술비로 지원된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신 제거 비용이 저렇게 많이 들어가는지 몰랐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모두 자발적으로 문신을 했을 텐데, 그것과 성매매 여성들의 자활이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 연합뉴스

그러면서 “자활하고, 훈련하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후 자신이 번 돈으로 문신을 제거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요?”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왜 우리 세금으로 성매매 여성의 문신 제거 의료비 132만원을 지원해줘야 하는지 모르겠다. 참으로 의아하다”고 전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