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바닷가 일대에서 발견시 절대 건드려선 안 되는 직육면체 물건

이현주 인턴기자
2020년 6월 26일
업데이트: 2020년 6월 26일

한적한 해변가나 강변을 거닐다 직육면체 모양의 나무조각을 발견한다.

나무조각 뚜껑을 열면 왠지 귀걸이나 반지와 같은 보석이 나올 것 같아 열어보고 싶은 충동을 느낄 것이다.

뉴스1

그러나 순간적인 궁금증에서 비롯된 이같은 행동이 큰 화를 불러올 수 있다.

뚜껑을 여는 것은 고사하고 발로 살짝 건드리거나 손으로 만지면 매우 위험하다.

이 나무조각은 바로 폭발 시 피해 반경이 무려 2m에 달하는 ‘목함지뢰’이다.

연합뉴스

크게 압력식과 인력해제식 두 종류로 나뉜다.

압력식은 안전핀을 제거하면 단 1kg의 미세한 압력에도 터질 수 있다.

인력해제식은 끈을 건드리게 될 경우 마치 부비트랩처럼 터지는 방식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목함지뢰가 터지면 3.5m 이내에서도 고막이 파열되고, 13m 거리의 유리 창문도 깨질 만큼 폭발력이 강력하다.

여름철에는 많은 강수량으로 인해 북측이 설치한 목함지뢰들이 유실되면서 남쪽으로 내려오는 경우가 더욱 높다고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만약 강원도나 경기도 일대 바닷가에서 목함지뢰를 직접 발견하면 절대 만져선 안 된다.

폐까지 손상될 만큼 위력을 발휘해 자칫하면 목숨도 잃을 수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