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국감서 ‘윤미향 후원금 횡령·기억의 터’ 도마 위

이가섭
2021년 10월 22일
업데이트: 2021년 10월 22일

김정재 “정대협 활동 반대한 할머니 이름 ‘기억의 터’에서 빠져”
권인숙 “사생활 함부로 공개하지 말라는 할머니 뜻 존중”

22일 국회 여가위 국정감사에서 윤미향 무소속 의원의 후원금 횡령 논란 등이 도마에 올랐다. 

이날 국감에서 윤미향 의원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공세가 이어졌고, 중간에 윤미향 의원에 대한 호칭을 두고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은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범죄 사실이 작년 검찰 수사 결과로 밝혀졌다”라고 주장하며 “공소장에 적시된 범죄를 보면 사기, 업무상 횡령, 배임 등 무려 8가지 죄명”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2014년부터 2020년까지 7년 동안 윤 전 이사장은 허위로 신청서를 제출해 국고보조금을 받았다”라며 “이 금액을 포함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13억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11억원 등 여가부 보조금 사업만 총 24억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미향 의원이 대표로 있던 정대협이 작년 청산 절차를 시작했다”라며 “법인 대표가 횡령 혐의로 기소돼 있는데, 그 법인을 청산하는 것은 증거인멸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윤 의원이 받은 보조금) 환수조치 관련 주무 관청은 외교부”라며 “외교부에 재산 보존에 대한 협조요청을 2,3월에 이미 했다. 여가부가 시설운영비 관련 지급한 6250만원에 대해서 현재 재판 진행 중이니, 결과에 따라 조치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이 윤미향 의원의 후원금 횡령 문제를 지적하던 중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미향 씨는 아니지 않나”라며 호칭을 문제 삼기도 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재판 중인 동료 의원에 대해 ’00씨’라고 호칭하는 것은 기본 예의 차원에서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며 “동료 의원으로서 최소한 의원 호칭을 쓰는 게 기본 아닐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서 의원은 “그건 저의 권한”이라고 반박했고, 같은 당 김정재 의원도 “윤미향 사건에 대해서는 윤미향 의원이 아닌 그 사건을 부르는 것이다. 동료 의원으로 생각하는 의원은 의원 호칭을 붙여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위안부 피해자 이름이 새겨진 서울 남산 ‘기억의 터’에 일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이름이 누락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 247명 이름이 새겨진 통곡의 벽에 일부 이름이 누락된 사실이 지난해 발견됐다”라며 “공교롭게도 누락된 할머니들이 모두 정의연, 정대협 활동을 비판하던 할머니들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기억의 터에 떡하니 윤미향이라는 이름이 있다. 후원금 빼돌려 개인 용도로 사용한 사람의 이름이 거기에 있다는 게 도저히 납득되지 않는다. 당장 지워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정 장관은 “남산 기억의 터는 서울시 사업이라 저희가 가서 마음대로 지울 수가 없다”라며 “누락된 할머니 이름도 여가부가 마음대로 넣을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부 위안부 할머니 피해자분들 이름이 누락된 것과 관련 사실관계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고 반박했다.

권 의원은 “기억의 터에 이름이 빠진 분은 심미자 할머니 한 분뿐이고, 이름을 밝히길 원치 않는 분은 가명으로 포함돼 대부분 이름이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미자 할머니 이름이 빠진 것도 정대협 활동을 반대했기 때문이 아니라, 2004년 할머니께서 정대협과 나눔의 집 상대로 낸 소송 내용 중 사생활을 함부로 공개하지 말아야 한다는 부분이 있어 그 뜻이 존중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