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 죽는 와중에도 새끼들 추울까 봐 온 힘을 다해 끌어안은 어미 개

이현주
2020년 12월 25일
업데이트: 2020년 12월 25일

한파 속에서 죽는 순간까지 강아지들을 꼭 끌어안은 어미 개가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시베리안 타임스를 인용해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주의 한 주민이 눈 속에서 강아지 7마리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생후 한 달로 추정되는 강아지들은 어미의 얼어붙은 몸을 덥히려는 듯 낑낑대고 있었다.

영하 20도가 넘는 혹한 속에서 오랜 시간을 버틴 것으로 추정되는 어미 개는 몸은 얼어 있었다.

영국 데일리메일

그 와중에도 추위로부터 새끼들을 지키려 했던 듯 꼭 끌어안고 있는 모습이었다.

더 안타까운 것은 강아지들이 굶주림과 추위 속에서도 어미 곁을 떠나려 하지 않았다는 것.

구조대원들은 약 이틀 간의 노력 끝에 새끼들을 겨우 어미 품에서 떼어낼 수 있었다.

영국 데일리메일

보호소로 옮겨진 새끼들의 건강 상태는 모두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원들은 어미 개가 유기견을 없애려는 지역 주민들에게 독살됐을 가능성을 제기해 충격을 안겼다.

현재 보호소는 구조된 강아지들의 새로운 가족을 찾고 있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