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중재법’…이준석 “盧 살아있다면 개탄” VS 이재명 “노무현 정신”

2021년 7월 29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29일

이준석 “文정부, 징벌적 손해배상 통해 언론의 입 막겠다는 것”
이재명 “언론 다양성 보장, 가짜뉴스 차단은 전혀 다른 영역”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노무현이 살아계신다면 지금의 언론중재법 개정을 두고 개탄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29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노무현 정신을 언급하려면 문정부에 언론 개악에 대한 선명한 입장을 부탁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언론중재법 개정안은 28일 민주당의 강행 처리로 국회 문체위 소위를 통과했다. 야당은 개정안이 언론과 국민의 비판을 원천봉쇄하려는 ‘언론통제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 대표는 “언론의 다양성을 확보해 국민들이 취사 선택할 수 있게 하자는 노무현의 언론관과 징벌적 손해배상을 통해 언론의 입을 막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언론관은 차이가 매우 크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지사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묻겠다”며 “문 정부하에서 잘 확인되지 않는 무수한 증인을 내세워 각종 음모론을 부추겼던 방송인이 누구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는 “김어준씨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는지 입장을 부탁한다”며 만약 밝히지 않는다면 “비겁자”라고 몰아붙였다. 

한편 이날 이재명 지사는 오전 “언론사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노무현 정신”이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헌법도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는 자유까지 보장하지는 않는다”며 “가짜뉴스에 관용을 베풀기엔 그동안 국민이 입은 피해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준석 대표는 이에 대해 이번 개정안이 언론 다양성을 추구한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고 주장했다”며 “언론 다양성 보장과 가짜뉴스 차단은 전혀 다른 영역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취재본부 이가섭 기자 khasub.lee@epochtimes.nyc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