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6일)자 LG전자가 공개한 신제품 ‘식물재배기’

윤승화
2019년 12월 27일 업데이트: 2020년 1월 2일

LG전자가 신제품을 출시해 화제다.

지난 26일 LG전자는 집안에서 사용하는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재배기를 공개했다.

쉽게 말하면 채소밭 기계인데, 야외가 아니라 집안에서 일 년 내내 신선한 채소 재배가 가능하다. LG전자의 설명에 따르면, 재배도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LG전자

처음 씨앗 패키지를 넣고 재배기 문을 닫으면 자동으로 채소 재배가 시작된다. 씨앗 패키지에는 씨앗은 물론, 토양과 비료가 함께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재배 온도는 기계가 자동으로 제어한다. 급수와 일조량도 마찬가지다. 냉장고, 정수기, 에어컨 등 기존 가전제품의 기술을 총동원했다.

사용자들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채소들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조절할 수 있다.

또 재배 속도도 야외에서 기를 때보다 빠르다. 새싹채소는 2주, 잎채소는 4주, 허브는 6주 정도가 지나면 모두 자란다. 스마트폰 앱이 수확시기를 알려준다.

LG전자

재배기를 통해 기를 수 있는 채소는 상추와 케일, 허브류 등 총 24가지다.

LG전자 측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을 집약시킨 프리미엄 식물재배기가 야외가 아닌 집안에서 다양한 채소를 편리하게 키우는 즐거움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LG전자는 오는 1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해당 식물재배기를 일반에 처음 전시한다.

LG전자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