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20일)자 태어난 지 한 달 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근황

윤승화
2020년 8월 21일
업데이트: 2020년 8월 21일

국내 최초로 태어난 아기 판다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0일은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아기 판다가 태어난 지 정확히 한 달째 되는 날이었다.

앞서 지난 7월 20일, 국내 유일의 판다 커플인 아이바오와 러바오는 어여쁜 공주님을 낳았다.

에버랜드
에버랜드
에버랜드

한국에서 판다가 태어난 것은 이번이 최초다.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난 이날, 판다를 담당하는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는 “우리 판다 공주님은 여전히 하루의 대부분을 엄마 품에서 잠을 자며 쑥쑥 크고 있다”고 밝혔다.

갓 태어났을 때 키 16.5cm에 몸무게 197g의 아주 작았던 아기 판다는 지금은 키 24.4cm에 몸무게 932g까지 자랐다.

에버랜드
에버랜드
에버랜드

몸무게만 5배 가까이 늘었는데, 한 달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말 그대로 폭풍 성장을 한 셈이다.

또 온통 분홍색이었던 몸은 검은 무늬가 제법 진해져 이제는 누가 봐도 어엿한 판다다운 모습이 됐다.

뜨지 못했던 눈도 곧잘 똘망똘망하게 뜬다.

에버랜드
에버랜드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에 따르면, 그간 엄마 판다인 아이바오는 아기를 품에 안고 있을 때 팔을 자유롭게 사용하지 못해서 사육사들이 음식을 아이바오에게 직접 떠먹여 주곤 했다.

얼마 전부터 아이바오는 앞발 한쪽으로 아기를 안고, 나머지 한쪽으로 식사를 하는 아주 멋진 육아 내공을 선보이기 시작했다고.

포동포동한 몸집에 입을 헤 벌리고 곤히 자는 모습마저 엄마와 똑 닮은 아기 판다는 앞으로 어른 판다가 될 때까지 지금보다 800배에서 1,000배까지 몸집이 자랄 예정이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