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6일)자 한일전서 연속 득점하고 일본 관중들 보며 세리머니 펼친 김연경

윤승화
2019년 9월 17일 업데이트: 2019년 9월 17일

월드컵 한일전, 김연경과 우리나라 대표팀이 일본 선수들 앞에서 일본 관중 전체를 침묵에 빠뜨렸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월드컵 3차전에서 대한민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일본을 3-1로 꺾고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초반 우리 대표팀은 최정예 선수들로 구성된 일본 대표팀의 짜임새 있는 공격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1세트는 일본에게 점수를 내줬다.

분위기를 뒤집은 건 주장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은 2세트에서 강력한 스파이크로 득점을 기록했고, 3세트에서도 강력한 연속 백어택으로 점수를 뺏은 뒤 일본의 블로킹 벽을 뚫으며 세트를 마무리 짓는 득점을 기록했다. 질식 수비로 유명한 일본 대표팀의 수비는 결국 무너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날 총 1만 2,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요코하마 아레나에는 총 1만 1,700여 관중이 들어섰다. 개최국인 만큼 경기장을 가득 채웠던 일본 관중은 한국의 활약에 마치 도서관 같은 침묵에 휩싸였다.

3세트가 끝난 뒤 김연경은 일본 경기장 바닥을 치며 포효했다. 경기 이후에는 “일본도 열심히 싸웠다”며 상대를 격려하는 여유 있는 면모도 보였다. 경기를 중계하던 일본 방송은 “한국 100년 만에 한 번 나오는 천재”라고 김연경을 평했다.

숙적이자 경기 개최국인 일본을 꺾은 김연경과 우리나라 대표팀. 주장 김연경을 선두로 세운 한국은 오는 18일 낮 12시 30분 러시아와 월드컵 4차전을 치른다.

러시아는 앞서 치러진 한국과의 경기에서 인종 차별 행위인 ‘눈 찢기’ 세리모니를 펼친 바 있어, 내일 있을 러시아전도 한일전처럼 승리를 거머쥐고 설욕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