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은 뭘 좋아할지 몰라서…” 중고거래하다 만난 초등학생이 건넨 선물 보따리

이서현
2021년 11월 4일
업데이트: 2021년 11월 4일

한 트위터 이용자가 공개한 중고거래 후기가 많은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지난달 29일 당근 마켓 이용자 A씨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과 포토카드 중고거래를 한 후기를 트위터에 공유했다.

트위터

첫 거래를 할 때 아이는 조심스럽게 “어른이세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너무 어리다고 거래를 거절당한 경험이 있다고 털어놨다.

A씨는 “거래하는데 그런 게 중요한가요?”라며 흔쾌히 거래에 응했다.

먼 곳까지는 이동할 수는 없다는 아이의 말에 A씨는 아이의 집 근처까지 가서 거래를 마쳤다.

그런데 닷새가 지난 후 이 아이에게 또 거래하고 싶다는 연락이 왔다.

A씨는 아이가 원하는 포토카드에 더해 여러가지 물건과 간식을 챙기고, 아이가 좋아한다는 아이유 사진까지 뽑아서 따로 챙겼다.

두 번째 만남에서는 직거래 장소를 좀 조정해볼까도 했다.

하지만 아이의 마음에 상처가 날까 봐 불편을 감수하고 첫 거래 장소로 나갔다.

트위터
트위터

A씨는 “오늘 돈보다 귀한 마음을 받았다”라며 거래 이후 아이에게 받은 선물을 공개했다.

선물꾸러미에는 정성스럽게 꾸민 탑로더와 펜, 머리끈과 껌종이 등이 있었다.

아이는 “멀리서 여기까지 와주셔서 감사해요. 너무 착하신 것 같아요. 뭘 좀 넣어봤는데 어른은 뭘 좋아하는지 모르겠어요”라고 적은 편지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A씨는 “초등학생의 시선에서 예뻐 보이는 물건을 내게 잔뜩 줬다. 그 마음이 예쁘고 소중해서 심장이 말랑해졌다”라며 “이 친구를 위해 멋진 어른은 아니지만, 남에게 조금이라도 친절한 어른이 되기로 했다”고 적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눈물 나도록 귀엽다” “애기 판박이도 넣어준 것 봐 ㅠㅠ” “진짜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 중에 이쁜 거+귀여운 거 넣어줬어” “마음이 너무 예쁘다” “어른은 뭐 좋아하는지 모르겠대 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