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조나 선거 조사팀 3차 재검표 완료…“당국 공식 발표와 안 맞아 재확인”

자카리 스티버
2021년 7월 30일
업데이트: 2021년 7월 31일

애리조나 상원 선거 조사팀이 주(州) 최다 인구 거주지역인 마리코파 카운티의 작년 대선 투표지 208만 장에 대한 수작업 재검표를 완료했다.

주의회 공화당 소속인 캐런 판 애리조나 상원 의장은 28일(현지시각) “투표지는 내일 카운티에 전량 반납하고, 재검표 결과는 조사팀이 연구소로 가져가 분석 작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조사팀은 지난달 각각 수작업 재검표와 기계 재검표로 2회의 재검표를 완료했지만, 집계 결과가 카운티 측 공식 발표 수치와 다르다며 재확인을 위해 3차 재검표에 돌입한 바 있다. 당시 카운티 감독위원회(행정부 격) 측은 “조사팀의 집계 방법에 결함이 있다”며 “잘못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번 3차 재검표에서 조사팀은 상원의 조언에 따라 후보별 총득표수만 단순 재집계했다. 기표 상태 등은 검사하지 않았다. 앞선 1, 2차 재검표 때 충분히 확인했기 때문이다.

조사팀은 3차 재검표를 앞두고 내분을 겪기도 했다. 상원은 플로리다의 사이버보안업체 ‘사이버 닌자스’ 등 4개 민간기업으로 구성된 조사팀과 원활한 업무연락을 위해 전직 애리조나주 국무장관인 켄 베넷을 대외 연락 담당관으로 임명했다.

그런데 베넷 담당관은 지난달 26일 선거 조사 자료 일부를 외부 선거 분석 전문가들에게 유출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에 휘말렸다. 그는 몇몇 투표지 보관함에 실제로 투표지가 몇 장 들어있었는지 확인한 자료를 스티브 배넌 등에 유출했다.

이 사건으로 베넷은 현재 직무가 일시 정지됐다. 베넷 담당관은 28일 한 라디오 방송과 전화 인터뷰에서 “조사팀 업무에서 배제됐다. 연락 담당관 역할이 더 이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상원은 베넷이 조사팀 운영 원칙을 위반했다는 사실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 조사를 주도한 공화당 소속 캐런 판 상원의장은 “베넷 담당관이 외부 전문가들에게 일부 투표지 보관함에 실제로 몇 장의 투표지가 들어있었는지 공개한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Epoch Times Photo
미국 애리조나 상원 선거 조사팀 관계자들이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15 | 앨런 스타인/에포크타임스

판 의장은 에포크타임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상원 의원들은 조사팀이 확보한 자료를 들여다볼 수 없다. 이는 조사팀 운영 원칙”이라며 “어깨 너머로 조사팀의 일이 관여하거나 정보를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주 국무장관을 역임했던 베넷이 행정 전문가로서의 경험과 지식을 살려 최종 보고서 검수 등의 작업에는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판 의장은 “조사팀은 조사를 마친 뒤 모든 결과와 그 증빙자료를 문서화할 것”이라며 “베넷이 그의 전문성을 살려 최종 보고서 정확성 확인 등 필수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계속 기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종 보고서가 순조롭게 나올 수 있을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상원과 조사팀에 따르면 필수 자료 일부를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판 의장과 워런 패터슨 상원법사위원장은 마리코파 카운티 감독위에 우편투표지 봉투 실물, 인터넷 공유기(라우터) 등의 제출을 요구하는 증거물 소환장을 발부했다.

또한 대선에 사용된 전자투표시스템을 제공한 선거 장비 업체 도미니언에는 장비 관리자 접속 암호 제공을 요청했다.

이 자료는 지난 2월 법원으로부터 “적법한 요구”라는 판결을 받은 첫 번째 소환장에서 제출을 요구한 것들이지만, 카운티 측은 “개인정보 및 기밀정보 유출이 우려된다”며 지금까지 넘겨주지 않고 버티고 있다. 도미니언도 선거와 무관하다며 제출을 거절했다.

패터슨 법사위원장은 두 번째 소환장을 발부하면서 “이 자료를 받지 못한다며 최종 보고서는 불완전할 수밖에 없다”며 “유권자들은 투표가 안전하고 합법적으로 치러지고 개표됐다는 것을 알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판 의장과 패터슨 법사위원장은 아울러 마리코파 카운티 감독위에 다음 달 2일 주 의사당에서 열리는 청문회에 출석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상원과 카운티 감독위 사이에 증거물 제출을 둘러싼 치열한 공방이 오갈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디지털 포렌식을 이용한 애리조나 방식의 선거 조사에 대해 다른 지역에서 “우리도 도입하자”는 논의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미 법무부는 28일 “연방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법무부는 이날 “선거 관리 공무원이 아닌 민간기업에 선거 데이터를 넘기면 분실·도난·변경·파기 등의 위험성이 있다”며 포렌식 업체에 위탁해 선거 조사를 하지 말라고 각 주에 경고했다.

/자카리 스티버 기자

추천